“패스트트랙 찬성하지만 지역구 축소 방지대책 보완”
“패스트트랙 찬성하지만 지역구 축소 방지대책 보완”
  • 강영희 기자
  • 승인 2019.04.23 19: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동형 비례대표제 김종회 소신발언 눈길 속 보완책 이끌어내

“연동형 비례대표제의 요체는 민심 그대로의 선거인데 이 제도가 도입되면 비례성은 강화될 수 있지만 지역대표성은 약화될 뿐 아니라 농촌지역과 농민의 대표성도 현저하게 힘을 잃게 된다.”
국회 김종회(민주평화당 김제부안) 의원의 23일 의원총회에서 발언이 재조명 받고 있다.

‘민심 그대로의 선거’를 표방한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이 선거제 개혁의 첫 출발점이라고 국민들에게 인식되는 상황에서 김 의원이 패스트트랙 추인 과정에서 반기를 든 것이다.
선거제도 개혁안을 포함한 패스트트랙을 반대하는 것은 반개혁적으로 비쳐질 소지가 농후한 상황이었지만 그의 목소리에는 망설임이 없었다.
김 의원은 “여야 4당은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패스트트랙에 태우기로 합의하면서 지역구 의석수를 현행 253석에서 225석으로 감축하기로 했다”고 운을 뗀 후 “이 경우 도시 지역은 현행 선거구를 대부분 유지하지만 농어촌 지역에서만 집중적으로 지역구가 사라지는 부작용이 발생하게 된다”고 지적했다.
실제 합의안을 바탕으로 인구 기준에 적용하면 지역구 인구 하한선은 15만3,560명으로 20대 총선 13만6565명보다 1만6995명 증가하게 되고 상한선은 30만7120명으로 조정돼 기존 27만3129명보다 3만3,991명 증가하게 된다.
김 의원에 따르면 인구 하한선에 미달하는 지역은 전국에 걸쳐 총 26곳인데 경기 7곳, 강원 1곳, 전북 3곳, 전남 2곳, 경북 3곳 등 농어촌 지역에서 무려 16개의 선거구가 사라지게 된다. 이 중 광주 2곳, 전북 3곳, 전남 2곳 등 호남지역 선거구가 7개나 없어지게 된다. 
김종회 의원은 “호남지역과 농어촌 지역을 희생양 삼은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이라는 지역 주민들의 불만이 나오고 있다”고 지역 여론을 전한 뒤 “호남과 농어촌 지역을 희생양으로 한 연동형 비례대표제가 된다면 거센 저항을 받게 될 것이 자명하고 농어촌 균형발전과 지방분권은 더욱 더 요원해 질 것”이라면서 “이같은 문제점을 감안해 지역구 감소를 최소화할 대책이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김 의원의 이같은 지적에 따라 민주평화당은 이날 “(선거제)개혁을 위해 패스트트랙에 찬성한다. 하지만 지방과 농촌지역, 낙후지역, 지역구 축소가 큰 부작용을 가져오므로 향후 보완이 필요하다”는 당론을 확정했다. /서울=강영희 기자


많이 본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