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 낳을 곳 없는 전북… 분만건수 6년 만에 30% 감소
아이 낳을 곳 없는 전북… 분만건수 6년 만에 30% 감소
  • 강영희 기자
  • 승인 2019.05.02 2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6년 동안 전북의 분만건수가 3분의1 이상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농촌지역의 산모가 도시지역에서 출산을 하는 원정출산 현상도 뚜렷해 저출산 시대, 분만시설 지원정책에 변화가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바른미래당 간사인 최도자 의원이 2일 밝힌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제출한 최근 6년간 지역별 분만심사 현황에 따르면 전북 지역내 출생아 수가 33.6% 감소한 것으로 분석됐다.

전국적으로 2013년 전국 분만 건수는 42만 7,888건 이었으나, 6년만인 2018년에는 32만 7,120건으로 23.6% 감소하였다. 분만이 가능한 의료기관의 숫자도 급격히 감소해 같은 기간 전국 706곳에서 569곳으로 19.4% 줄었다.
지역별로 분만 건수가 가장 크게 감소한 곳은 경상북도였다. 경북은 2013년 1만7,015명의 아이가 태어났지만 작년 1만929명이 태어나 감소율 35.8%로 가장 큰 감소율을 보였다.
전북은 1만4,838명에서 9,858명으로 지난해 처음으로 출생건수 1만건 선이 무너졌다. 전남은 1만0,786명에서 7,219명으로 감소해 세종과 제주를 제외한 전국 광역도시 중 가장 적은 분만건수를 기록하였다. 
분만이 가능한 의료기관의 숫자가 가장 큰 비율로 감소한 곳은 광주로, 24곳 중 15곳이 더 이상 분만을 받지 않아 감소율은 62.5%였다. 그 다음으로는 전북 24.3%, 울산 23.1%이 각각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세종시의 분만가능 의료기관이 2곳에서 4곳으로 2배로 증가하였고, 전남도 14곳에서 16곳으로 2곳이 증가하였지만 전국적인 분만가능시설의 감소는 매년 반복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도자 의원의 분석에 따르면 농촌지역에서 주변 대도시로 원정출산 현상이 뚜렷한 것으로 나타났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분만건수는 의료기관의 위치를 기준으로 분만건수를 집계하지만 통계청의 출생아 수(2018년은 잠정집계)는 부모의 주거지를 기준으로 집계하고 있다. 분만건수와 출생아 수의 차이는 각 지역 산모가 해당 지역에서 분만하지 않는 숫자를 가늠해 볼 수 있는 지표다. 
분만건수가 가장 크게 감소한 경북의 경우 2017년과 2018년 모두 지역 출생아 수 보다 분만건수가 각각 5,569건, 5,171건이 부족했다. 반면 인접한 대도시인 대구의 경우 2017년 4,882건, 2018년 4,548건의 분만이 시술되어 출생아 수를 초과하였다. 전남의 경우 약 4,000여 건의 분만이 적은반면, 인접 대도시인 광주는 4,000여건의 분만이 더 발생했다. /서울=강영희 기자


많이 본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