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춘석 의원, 전통시장 활성화 나서 호평
이춘석 의원, 전통시장 활성화 나서 호평
  • 강영희 기자
  • 승인 2019.05.06 21: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 매일 서동, 문화관광형시장 재선정 시장환경 개선 기대

국회 이춘석(더불어민주당 익산갑) 의원이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해 총력을 기울여 성과를 거두면서 호평을 받고 있다.
익산 중앙시장과 매일시장, 서동시장이 정부가 지원하는 특성화시장 육성사업에 잇따라 선정됐다. 지방정가는 다소 침체돼 있던 시장 경기뿐만 아니라 도시재생사업으로 활로를 모색 중인 구도심에도 한층 더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익산의 3개 시장은 중소벤처기업부가 공모하는 희망사업 프로젝트 문화관광형시장사업에 2016년에 이어 올해도 최종 선정됐다.
중앙·매일·서동시장은 2016년 동 사업에 선정돼 2018년까지 3년간 18억을 지원받아 노후시설물 개선, 상인 아카데미, 디자인환경 조성 등 다양한 경영 현대화사업을 통해 경쟁력 제고를 시도했다.
이번 사업을 통해 2019년부터 2020년까지 2년 동안 매년 4억6,000만원씩 총 9억2,000만원을 다시 지원받게 되면, 기존의 사업성과를 바탕으로 한층 더 나은 서비스 혁신과 시장 환경 개선으로 전통시장을 찾는 시민들에게 이 시장들만의 특화된 만족도를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2016년에 이미 한 차례 지원을 받았음에도 익산 중앙·매일·서동 시장이 올해도 최종 선정될 수 있었던 배경에는 박영선 중소기업벤처부장관과 법사위에서 막역한 인연을 쌓아 온 이 의원의 설득이 결정적 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춘석 의원은 “전통시장이 살아야 서민경제도 살고 우리 지역도 살기 때문에 무엇보다 이 사업만큼은 반드시 확보하려고 노력했다”면서 “중앙 매일 서동 시장을 중심으로 구도심이 다시 활기를 되찾을 때까지 전통시장 활성화에 더 매진하겠다”고 말했다. /서울=강영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