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농협, 군산항서 ASF 국내 유입방지 홍보 캠페인
전북농협, 군산항서 ASF 국내 유입방지 홍보 캠페인
  • 박상래 기자
  • 승인 2019.05.13 18: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농협은 13일 농협사료전북지사·농협사료 군산바이오· 농협목우촌 김제육가공공장 임직원과 함께 군산항에서 ASF(아프리카돼지열병)예방 활동을 위한 캠페인을 가졌다.

전북농협은 농림축산검역본부 호남지역본부와 협업해 출입국자를 대상으로 전단지, 홍보물 등을 활용해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국인 중국을 방문하는 여행자에게 돼지 농장 등 축산시설 방문 자제와 축산물 국내 반입금지 홍보에 주력했다.

유재도 본부장은 “축산농가 및 축산관계인은 ASF 발생국을 방문할 때 돼지농가와 가축시장 방문을 금지하고, 귀국 후에는 출입국 신고 및 소독조치와 최소 5일간 농장 출입을 자제해 줄 것을 당부 드린다.”며 “양돈농가는 축사 내외 소독, 농장 출입차량 및 출입자에 대한 통제 등 차단방역을 철저히 하고 아프리카돼지열병 의심 축 발견 시 방역기관에 즉시 신고할 것”을 강조했다.

한편 아프리카돼지열병은 중국 133건, 몽골 11건, 베트남 211건, 캄보디아 7건 등 아시아 4개국에서 지속적으로 발생되고 있으며 국내 휴대 축산물에서 5차례 유전자가 검출되는 상황이다. /박상래 기자


많이 본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