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문화콘텐츠산업진흥원 퇴사 행렬에 존립 위기라니
전북문화콘텐츠산업진흥원 퇴사 행렬에 존립 위기라니
  • 새전북 신문
  • 승인 2019.05.14 1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년간 59명 채용한 가운데 36명이 퇴사
특단의 대책 세워 본연의 임무 다 해야”

전라북도문화콘텐츠산업진흥원은 전북도가 해마다 운영비로 13억 원을 투입하는 출연기관으로, 직원 연봉이 2,000만원에서 5,000만원에 이르지만, 어찌 된 영문인지 지난 3년 동안 60%가 넘는 직원이 퇴사했다. 올해로 출범 4년을 맞는 전라북도문화콘텐츠산업진흥원이 퇴사자 양성기관이라는 오명을 뒤집어 쓰고 있다.
전북도의회 이병도의원은 제363회 임시회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전라북도문화콘텐츠 산업진흥원이 2016년 출범 이후 정규직 15명과 비정규직 10명 등 25명을 채용하는 등 지난해까지 최근 3년간 59명을 채용했으나 이중 39명이 그만둔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매년 12명 가량의 인력이 퇴사한 셈이다. 채용인력의 61% 가량이 퇴사한 것은 극히 이례적인 일로, 조직 운영상의 문제점을 노출하고 있는 것은 아닌가 싶다. 무엇보다도 정규직 직원 26명 중 절반인 13명이 퇴사한 것으로 나타나 조직안전성 훼손마저 우려된다. 이의원은 이같은 퇴사자 양산 현상을 놓고 “조직 운영 및 관리차원에서 허점이 있지 않으면 이해하기 어려운 문제”라며 “원칙없는 전보인사가 조직 안전성을 해치는 요인”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진흥원이 올초 전보인사를 통해 정책기획팀 인력을 모두 전보조치하고 기존 사업부서 인력으로 정책기획팀을 새로 꾸렸는데 정책기획팀의 역할이 전문성을 요구하는 분야라는 점을 감안하면 이해할 수 없는 인사라고 했다. 또, 매년 이뤄지는 조직 개편으로 일부 직원은 3년에 3번 심지어 2년에 3번이나 자리를 옮기는 등 원칙없는 전보 인사로 조직이 흔들리고 있다고 했다. 이와 함께 경력 경쟁을 통해 채용된 경우는 3년 간 전보를 제한할 수 있도록 한 규정도 어기는 등 신임 원장의 전보인사가 인사권 오남용에 가깝다고 지적했다. 콘텐츠진흥원의 인사규정 제21조는 전보인사는 직무요건과 경력, 전문성 등을 고려하고, 경력경쟁을 통해 채용된 경우, 3년간 전보를 제한할 수 있도록 명시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진흥원측은 ICT분야 특성상 이직이 빈번하고 잘못됐던 조직운영 체계를 정기인사로 바로잡은 것뿐이라소 해명하며 올 초부터는 상당히 조직이 안정화됐다고 했다.
전라북도문화콘텐츠산업진흥원은 세계적으로 가치를 인정받은 전라북도의 문화자산을 바탕으로 창의인재 육성과 도내 콘텐츠 기업의 경쟁력 확보 및 글로벌시장 진출을 위한 ICT 문화콘텐츠 사업화 실현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기관이다. 이에 따라 전북도는 지도감독을 통해 퇴사자 양성기관이라는 오명을 씻고 원칙없는 전보 인사로 조직의 안전성을 스스로 무너뜨리는 일이 재발되지 않도록 개선책을 강구해야 한다. 이제라도 논란을 불러일으키고 있는 이외의 전북도 출연기관에 대한 제대로 된 지도 감독이 시급하다.


많이 본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