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당 새 원내대표에 오신환…패스트트랙 공전 예고
바른미래당 새 원내대표에 오신환…패스트트랙 공전 예고
  • 강영희 기자
  • 승인 2019.05.15 1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패스트트랙 반감, 원내대표 경선 결과로 투영됐다는 분석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가 15일 새로 선출된 오신환 원내표에게 축하의 꽃다발을 전달하고 있다./사진제공 바른미래당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가 15일 새로 선출된 오신환 원내표에게 축하의 꽃다발을 전달하고 있다./사진제공 바른미래당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로 오신환 의원이 선출된 가운데 선거제도 개혁안을 비롯한 패스트트랙 공전이 예상된다.
오 신임 원내대표는 15일 진행된 김성식 의원과 경선에서 과반 이상 지지를 받아 바른미래당 원내 사령탑 자리에 앉게 됐다.

정치권은 오 원내대표가 패스트트랙 정국, 당시 김관영 원내대표 체제에서 반대표를 던지는 등 대립각을 세워왔다는 점에 주목하고 있다. 오 원내대표는 공수처의 기소권·수사권 분리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 공수처가 기소권·수사권을 다 가져야 한다는 더불어민주당 공수처 안과 차이가 있어 논의 과정에서 추가 논란을 예고하고 있다.
이 같은 분위기 속에 한국당은 오 원내대표의 당선을 패스트트랙 반감 투영 쪽으로 해석했다.
김정재 한국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오 원내대표 당선이 패스트트랙 정국 당시 김관영 원내지도부의 독선적 리더십의 결과”라며 “오 원내대표의 합리적이고 민주적인 정당 운영을 기다한다”고 밝혔다.
선거제도 개편안 역시 장애물을 만나 난항이 예상된다. 제도 개혁의 출발점인 의석수를 놓고 각자 다른 입장을 견지하고 있기 때문이다. 우선 민주당은 300명 이상은 안된다는 입장이고 한국당은 비례대표 폐지를 골자로 한 의석수 축소까지 주장하고 있다.
민주평화당은 호남지역 의석수 축소를 우려하며 농어촌 선거구의 대표성이 보장되지 않을 경우 본회의에서 반대표를 던지겠다고 으름장을 놓고 있다.
유성엽 원내대표는 전날 나경원 원내대표와 만난 자리에서 “세비를 50% 감축하고 국회의원을 50명 늘린 350명으로 한다면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원활하게 도입할 수 있고 국회 비용도 현재보다 줄일 수 있다”고 제안했다.
또한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도 “지역구를 줄일 경우 대표성이 희석되고 본회의 통과도 어려워진다. 국회의원 지역구(의석수)는 그대로 두고 의원 정수 확대를 논의해야 한다”고 발언해 눈길을 끌었다. /서울=강영희 기자


많이 본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