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창군청에 중증 장애인 운영 카페 문연다
고창군청에 중증 장애인 운영 카페 문연다
  • 안병철 기자
  • 승인 2019.05.20 2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창군은 청내에 오는 7월부터 중증장애인 바리스타가 운영하는 카페 ‘I got everything’로 문을 연다.
군은 한국장애인개발원에서 중증장애인 일자리 창출을 위해 지원하는 공모사업에 선정돼 청사 현관을 리모델링해 카페를 만든 것이다.

이는 모든 것을 가졌다는 의미의 ‘I got everything’은 카페에서 커피를 사고파는 사회적 나눔을 행하며 즐거움을 소유한다는 의미를 지닌다.
이들은 장애인에게는 일하는 보람과 행복을, 구매하는 소비자에게는 맛있는 커피를 사며 기대와 행복을 느낄 수 있도록 하는 게 목표다.
전문 카페에 뒤지지 않는 세련된 인테리어와 고품질의 맛, 합리적인 가격으로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 공존하는 고창 최초의 중증장애인카페가 될 예정이다.
따라서 군은 장애인 기관·단체를 대상으로 장애인을 신규 고용을 조건으로 위탁기관을 선정하고, 카페 장소는 무상임대하며 참여자를 공개모집 할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카페가 장애인 일자리 부족 해결에 작은 희망이 되길 기대한다”며 “장애인·비장애인 모두가 함께하는 행복한 고창을 만들어 나가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고창=안병철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