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당 내홍 속 전북 출신 채이배, 임재훈 당직 임명
바른미래당 내홍 속 전북 출신 채이배, 임재훈 당직 임명
  • 강영희 기자
  • 승인 2019.05.20 2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학규 대표 정책위의장에 군산 출신 채이배 의원 임명
임재훈 익산출신 의원 사무총장 임명
오신환 원내대표 보이콧, 날치기 통과라며 강력 반발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군산출신의 채이배 의원을 정책위의장, 익산출신의 임재훈 의원을 사무총장으로 각각 임명했다.
20일 오전 손 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당직 인선안을 상정, 처리했다. 공석인 수석대변인에는 초선 비례대표인 최도자 의원이 선임됐다. 김정화 대변인은 “손 대표는 당헌 22조에 따라 최고위원 협의를 거쳐 정책위의장과 사무총장·수석대변인을 각각 임명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오신환 원내대표를 비롯한 바른정당계 인사들은 이번 인사를 날치기 통과라고 주장하는 등 날선 반발을 예고하고 있다.
오 원내대표는 “정책위의장은 당대표의 임명권을 떠나서라도 원내대표와 의견 조율을 거치는 게 상식”이라며 “긴급안건으로 상정해 날치기 통과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말했다.
이어 “그마저도 생략하고 임명을 강행하면 당헌을 무시하고 바른미래당을 혼자 운영하겠다는 뜻”이라며 “민주적인 당 운영을 간곡히 부탁한다”고 요청했다.
이준석 최고위원도 “정책위의장을 임명하는 중차대한 소식을 8시 11분에 이메일로 통보 받은 것은 유감”이라며 “주요 인사는 당헌당규 정신대로 충분한 협의를 거친 뒤 안건을 상정하는 것이 옳다”고 지적했다. /서울=강영희 기자


많이 본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