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리뷰] 김영광-진기주 위기 몰입 '초면에 사랑합니다'
[TV리뷰] 김영광-진기주 위기 몰입 '초면에 사랑합니다'
  • 최선은 기자
  • 승인 2019.05.21 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SBS '초면에 사랑합니다' 영상 캡처
사진= SBS '초면에 사랑합니다' 영상 캡처

 

어제(20일) 방송된 '초면에 사랑합니다' 9,10회에서는 김영광(도민익 역)의 위기 속에서 피어난 진기주(정갈희 역)와의 묘한 로맨스 기류가 안방극장을 달달하게 물들였다. 

이날 도민익(김영광 분)은 운전기사를 폭행했다는 삼촌 심해용(김민상 분)의 음모로 이사 자리에서 해임당할 위기에 처했다. 자신의 편인 줄 알았던 절친 기대주(구자성 분) 마저 도와주지 않자 배신감에 충격을 받았다.

하지만 그는 정갈희(진기주 분)의 진심이 담긴 응원에 힘입어 심해용과 정면 승부를 해 몰입도를 높였다. "보스가 우쭐하면 덩달아 우쭐해지고 보스가 우울하면 같이 힘 빠지는 게 하필 제 일입니다"라며 정갈희가 강단있게 말한 장면은 그녀가 비서 일에 자부심을 느낌과 동시에 도민익에게 넌지시 진심을 얘기하고 있어 시청자들에게 기분 좋은 떨림을 안겼다.

특히 임시 사무실인 호텔에서 두 사람 사이에 형성된 묘한 핑크빛 분위기는 짜릿한 설렘을 전달했다. 정갈희는 잠든 도민익에게 베로니카 박(김재경 분)을 좋아하지 말라며 질투를 내비쳐 미소를 띄우게 했다. 또한 도민익과 진짜 베로니카 박의 등장은 극에 흥미진진함을 배가, 좀처럼 상상할 수 없는 전개에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자극하고 있다. 

과연 도민익은 정갈희와 함께 위기를 대처할 수 있을지 오늘(21일) 방송될 SBS 월화드라마 '초면에 사랑합니다' 11, 12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