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 예술가 수장고의 보물들 시민들에게 손 내밀어
전주 예술가 수장고의 보물들 시민들에게 손 내밀어
  • 이종근 기자
  • 승인 2019.05.21 18: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문화재단 `도시갤러리, 전주' 선정수여식-작품임대계약 체결

전주문화재단은 최근들어 시각예술지원사업 ‘도시갤러리, 전주’(이하 사업)의 선정수여식 및 작품임대계약을 체결했다.
이 사업은‘수장고 속 작품을 작가로부터 직접 대여해 시민들이 쉽게 접근할 수 있는 일상공간에 전시하는 방식은 어떨까?’라는 고민으로 시작됐다.

올해는 86명의 작가가 사업에 신청한 가운데 심의를 통해 서양화 7명, 한국화 5명, 수채화 3명, 조각 2명, 서예 1명, 디지털페이팅 1명, 도자기 1명 등 20명의 시각예술작가가 선정됐다.
선정된 시각예술작가에게는 1인 2점의 작품을 최대 2개월간 임대해 100만원을 지원하고, 임대한 작품으로 시민의 일상공간으로 찾아가 문턱을 낮춘 전시를 개최한다. 이를 통해 시각예술작가에게는 작품유통의 기회를, 시민들에게는 미술관을 찾지 않아도 일상에서 미술작품을 접할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전주문화재단은 작품 운송 및 설치, 철수, 작품보험가입, 통합 리플렛 제작과 더불어 작품 구입을 원하는 수요자 발생 시 별도의 중개수수료 없이 매개한다.
차별화된 전략을 바탕으로 시각예술작가를 지원하는 이 사업은 2016년부터 시작해 총 60명의 시각예술작가를 지원하였으며, 15개소의 공공기관 및 상업시설 등 시민의 일상공간으로 찾아가 전시하여 120점의 작품을 유통시켰다.
이에 다음달 지방자치인재개발원을 시작으로 5개소의 공간에 찾아가는 전시를 시작한다. 올해는 전주 지역을 넘어 서울지역까지 확대해 전시하여, 작품유통을 넘어 판로개척까지 확대해 갈 계획이다. 
정정숙 대표이사는 "'도시갤러리, 전주’를 통해“미술작품의 임대, 유통, 판매의 선순환 체계 구축에 대한 가능성의 현실화에 노력하고 있다"면서 "시민문화에 대한 다양한 욕구 또한 충족시켜 줄 수 있으리라 기대한다”고 했다. /이종근 기자


많이 본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