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정읍·부안, 신규 공공스포츠클럽 선정
전주·정읍·부안, 신규 공공스포츠클럽 선정
  • 공현철 기자
  • 승인 2019.05.21 2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지역 클럽 8개서 11개로…3년간 총 21억 국비지원

전주와 정읍, 부안 등 전북 3개 시·군이 신규공공스포츠클럽으로 선정됐다. 
21일 전라북도체육회에 따르면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대한체육회가 주관하는 ‘2019 스포츠클럽 선정’ 사업에 전주는 대도시형, 정읍과 부안은 중소도시형으로 선정됐다.

대도시형은 인구 20만명 이상, 5개 종목 이상 운영이 가능한 시설을 확보해야 하며 중소도시형은 20만명 미만 3종목 이상 운영할 수 있어야 한다.
선정 된 3개 시·군은 서면평가(클럽역량·경영계획)와 발표평가(사업계획), 현장 실사 등에서 모두 높은 점수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선정으로 전주는 3년간 9억원(연 3억원)의 국비를 지원받게 되며 정읍과 부안은 3년간 6억원(연 2억원)을 각각 지원받게 됐다. 
이를 통해 엘리트 선수 육성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개발·지원하는 동시에 생활체육을 더욱 활성화시킬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또 체계적이고 전문적인 체육 프로그램을 지역민들에게 제공해 건강 증진에 도 기여할 수 있게 됐다.
최형원 전북체육회 사무처장은 “이번에 공모에 3개 시군이 선정되면서 도내에서는 총 11개 스포츠클럽이 운영하게 됐다”며 “전북지역 스포츠클럽들이 한국형 스포츠클럽 모델 구축의 선구자적 역할을 할 수 있도록 각종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북에서는 고창생물권공공스포츠클럽, 무주태권도원공공스포츠클럽, 전북스포츠클럽, 전주비전스포츠클럽, 군산스포츠클럽, 익산스포츠클럽, 완주스포츠클럽, 남원거점스포츠클럽 등 총 8개 클럽이 현재 운영중이다. /공현철 기자


많이 본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