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광-진기주, 어색한 공기흘러 '초면에 사랑합니다'
김영광-진기주, 어색한 공기흘러 '초면에 사랑합니다'
  • 최선은 기자
  • 승인 2019.05.27 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SBS
사진= SBS

 

오늘(27일) 방송되는 '초면에 사랑합니다'에서는 김영광(도민익 역)과 진기주(정갈희 역)가 같은 장소에서 다른 테이블에 등을 돌리고 앉아 있는 모습이 포착된 것.

지난 방송에서 도민익(김영광 분)은 전(前) 비서에게 배신을 당했던 과거를 털어내고 정갈희(진기주 분)에게 새로운 계약서를 주며 그녀에 대한 확고한 믿음을 보여줬다. 하지만 이중생활을 하고 있는 정갈희는 그를 속이고 있다는 생각에 죄책감이 커져 눈물을 보이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가슴을 먹먹하게 만들었다.

두 사람 사이에 어색한 공기가 흐르고 있는 가운데 공개된 사진 속 두 사람은 서로에게 등을 돌리고 있어 더욱 궁금증을 자아낸다. 도민익은 표정을 굳히고 한 곳을 뚫어져라 보고 있는 반면 정갈희는 멍한 표정을 하고 있어 두 사람 사이에 어떤 대화가 오갔는지 호기심을 유발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정갈희의 테이블에 비어 있는 소주병이 시선을 사로잡고 있는 상황. 앞서 베로니카 박(김재경 분)이 자신을 보러 왔다는 말에 한껏 흥분한 도민익 앞에서 서운함을 드러냈던 그녀이기에 과연 술기운을 빌려 복잡한 심경을 고백할지 흥미를 더하고 있다.

'초면에 사랑합니다' 제작진은 "도민익과 정갈희의 감정이 점점 솔직해질 예정이다. 이 장면을 계기로 두 사람의 관계가 가까워질 예정이니 귀엽게 지켜봐 달라"고 말해 오늘(27일) 방송에 더욱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두 사람이 서로 등지고 앉아있게 된 사연은 오늘(27일) 방송될 SBS 월화드라마 '초면에 사랑합니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