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농협, 영세관광사업자 특별금융지원 대출 상품 판매한다
NH농협, 영세관광사업자 특별금융지원 대출 상품 판매한다
  • 박상래 기자
  • 승인 2019.05.29 18: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H농협은행이 지난 4월 30일 용산구 소재 국립극단에서 문화체육관광부, 신용보증재단중앙회와 업무협약을 맺고 지난 27일부터 '영세 관광사업자 특별금융지원'대출상품을 판매한다.
이 상품은 담보력이 취약한 영세 관광사업자의 경영안정을 도모하기 위해 농협은행과 문화체육관광부가 보증재원을 특별출연하고, 신용보증재단은 이를 활용해 보증서를 발급, 총 300억원 규모로 대출을 지원한다.

대출보증 신청가능대상은 문화체육관광부에서 정하는 관광사업 종사자(제주지역 제외)로 신용보증신청 접수일 현재 사업자등록 후 영업중인 기업이며, 대표자의 개인 신용등급이 4~8등급인 중소기업 또는 소상공인이다.
대출가능금액은 최대 5천만원으로 2년 거치 3년 원금균등분할(3개월 주기)로 상환하며, 대출금리는 연 1.5%(현재 `19.2분기 기준, 기획재정부 고시 변동이율)이다. 
김장근 본부장은 “전라북도는 등록된 관광사업체만 1,700여개로 관광에 특화된 지역이다.”며 “전라북도 내에 담보가 부족한 소규모 영세 관광사업체의 경영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금융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박상래 기자
 


많이 본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