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시, 전기자동차 선점으로 재도약
군산시, 전기자동차 선점으로 재도약
  • 백용규 기자
  • 승인 2019.05.30 18: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만금산업단지 378,000㎡에 970억원 투자, 330명 고용 창출기대

 

군산시가 전북도, 새만금개발청, 한국농어촌공사,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및 4개의 전기차 관련 기업들과 전기차 집적화를 통한 새만금산단 활성화와 고용 창출에 뜻을 맞댔다.
지난 30일 전북도청 지사 접견실에서 강임준 군산시장, 송하진 전라북도지사, 김현숙 새만금개발청장, 조석호 한국농어촌공사 새만금산업단지사업단장, 이상직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이사장과 전기차 관련 기업인 에디슨모터스, 대창모터스, 코스텍, 엠피에스코리아의 대표이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투자 협약을 맺었다.

이날 협약을 통해 에디슨모터스 등 전기차 관련 4개 기업이 새만금산업단지 378,000㎡ 부지에 총 970억원의 투자로 330여명의 고용 창출도 예상된다.
군산시와 전북도, 새만금개발청은 관련 법령에 따라 행・재정적 지원을, 한국농어촌공사는 인프라 조성과 부지 공급을,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은 투자기업에 대한 기업진단, 정책자금 등 혁신성장지원을 약속했다.
특히 시는 전기자동차 관련 제조기업 유치로 향후 군산시가 전기자동차 산업을 선점, 전북도내 상용차 산업과 연계한 미래 자동차 시대로의 첫 걸음을 기대했다.
강임준 군산시장은 “군산시는 4개 기업의 상생의 파트너로서 기업이 빠른 시일내에 정착하여 생산활동에 전념할 수 있도록 모든 행정적・재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전했다./백용규 기자


많이 본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