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으로 간 고구려-백제인의 삶과 최후, 묘지명에서 찾다
당으로 간 고구려-백제인의 삶과 최후, 묘지명에서 찾다
  • 이종근 기자
  • 승인 2019.05.30 2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으로 간 고구려·백제인'

한·중 관계사 및 고대사 사료 한계 보완할 수 있는 새로운 금석문 다룬 연구서가 발간됐다. 한국학중앙연구원은 지난 3월 삼국 통일전쟁 이후 한반도를 떠나 당으로 향했던 유민들에 관한 연구 결과를 담아낸 ‘당으로 간 고구려·백제인’(바이건싱 지음, 구난희·김진광 옮김)을 발간했다.
이 책은 2012년 6월 중국사회과학출판사에서 발간된 동명의 책을 한국어로 옮긴 것이다. 지은이인 바이건싱(拜根興)은 경북대학교에서 한국고대사로 박사학위를 받은 한·중, 중·일 관계사 전공자로서 중국 산시사범대학(陝西師範大學) 역사문화학원 교수로 재직 중이다.

한국에는 당으로 간 고구려·백제인에 대한 어떠한 기록도 남아있지 않은 바, 이 책은 당시 당의 두 수도였던 중국 시안과 뤄양 지역에 있는 고구려 이민자 21점과 백제 이민자 11점의 묘지명이 집중적으로 분석되어 있다. 부록에는 원본에 담긴 묘지명 외에도 이후 발견된 고구려, 백제 유민과 관련된 묘지명 탁본 자료가 함께 담겨 있다. 
시안과 뤄양 지역에 대한 현지조사를 통해 1차 자료를 얻고, 더 많은 관련 정보를 파악하여 자료 수집 범위를 확대했을 뿐만 아니라 문헌사료 기록을 검증하여 연구의 신뢰성을 높였다. 또한 나라를 잃은 고구려·백제 유민의 삶, 한때 권력을 누렸던 지도자가 사라진 역사 등 기존에 다뤄지지 않았던 내용이 조명됨으로써 이 이야기가 역사와 문화 콘텐츠 영역으로 확장할 수 있는 좋은 소재가 되어줄 것으로 기대된다. /이종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