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주 외당-부남 가정마을, 치매안심마을로 선정
무주 외당-부남 가정마을, 치매안심마을로 선정
  • 이형열 기자
  • 승인 2019.05.30 2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주군은 안성면 외당마을과 부남면 가정마을을 치매안심마을로 선정하고 지난 30일 현판식을 가졌다. 안성면 외당마을에서 열린 행사에는 황인홍 군수와 유송열 의장, 황의탁 도의원을 비롯한 내빈과 마을주민 등 100여 명이 참석해 했다. 
황인홍 군수는 “우리 군 치매안심마을이 첫 선을 보이는 날”이라며 “군민여러분과 약속했던 치매 걱정 없는 마을 조성 사업 추진의 과정이자 우리 군민의 노년을 뒷받침할 든든한 의지처를 만드는 일이라는 점에서 자부심이 크다”라고 밝혔다. 

덧붙여 “치매안심마을이 더 많아져 우리 군이 치매 친화지역이 되고 주민들의 삶은 더 행복해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무주=이형열 기자


많이 본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