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 부품사 90% `노사 상생형 일자리' 지지
차 부품사 90% `노사 상생형 일자리' 지지
  • 정성학 기자
  • 승인 2019.06.09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진공 설문결과 전체 90% 전북형 일자리 필요성에 공감
지역경제 활성화, 일자리 창출, 공정한 기업환경 조성 등 기대
19일 전기차 클러스터 첫 주민설명회 겸 노사민정 대타협 시동

<속보>군산과 새만금 전기자동차 클러스터 조성사업과 연계한 도내 첫 노사 상생형 일자리 창출사업이 다음주부터 공론화 된다.
도내 자동차 부품사 90%가량은 이 같은 노사 상생형 일자리 창출사업에 공감한다는 조사결과도 나왔다. 전체 80%가량은 전기차 부품기업으로 전환할 뜻도 내비쳤다.

<본지 6월4일자 1면 보도>
전북도에 따르면 군산과 새만금 일원 전기자동차 클러스터 조성사업에 관한 주민 설명회 개최일이 오는 19일로 잠정 잡혔다. 장소는 군산대가 제시됐다.
설명회는 투자사들이 주민들에게 전기차 클러스터 조성계획을 소개하고 전북도와 군산시 등 관계 기관과 투자협약도 맺는 자리다.
주관사는 최근 GM자동차 군산공장을 사들여 전기차를 생산키로 해 주목받은 MS그룹 컨소시엄, 뒤이어 새만금에 전기차 클러스터를 조성키로 한 에디슨모터스와 대창모터스 등이다.
이들은 앞선 3일 군산지역 노·사·민·정 대표자를 상대로 사전 설명회를 열어 총 5,000억원 가량을 투자해 약 1만개에 달하는 일자리를 만들어내겠다는 비전을 제시하기도 했다.
이중 새만금 전기차 클러스터 조성사업에 뛰어든 투자사들은 19일 주민 설명회 직후 곧바로 노·사·민·정 대표자들과 상생협약을 맺고 상생형 일자리 창출사업 공론화에 착수키로 했다.
협상 대상은 투자기업 노사를 비롯해 전북도, 군산시, 군산시의회, 군산상의,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한국노총과 민주노총 군산지부 등이 떠올랐다.
도 관계자는 “상생형 일자리는 이해관계가 복잡한 노·사·민·정간 합의가 가장 중요한 변수가 될 것”이라며 “가급적 국가 공모가 예상되는 올 7월 안에 그 타협안을 도출시키겠다는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대다수 도내 자동차 부품사들은 이 같은 움직임에 공감한다는 조사결과도 나와 눈길이다.
중기공단이 9일 내놓은 도내 부품기업 403개사를 상대로 한 설문조사 결과다. 조사결과 전체 응답사 89.5%는 현재 노·사·민·정이 검토중인 이 같은 상생형 일자리 모델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그 적합지론 군산이란 응답자가 압도했다. 실제로 전체 응답사 55.8%가 군산을 꼽았다. 뒤이어 완주(24.7%), 김제(10.4%), 전주(5.2%), 익산(3.9%) 등을 지목했다.
그 유형을 놓고선 전체 응답사 57.1%가 ‘투자 촉진형’이 좋겠다고 답했다. 투자자들은 보다 많은 일자리를 보장하고 관계 기관들은 그에 따른 투자혜택을 주는 방식이다.
‘임금협력형’이 좋겠다는 응답사는 41.6%를 보여 상대적으로 적었다. 일자리 보장을 조건으로 임금을 대폭 삭감하는 방식으로, 지난 4년 가까이 논란돼온 이른바 ‘광주형 일자리 모델’로 더 잘 알려진 유형이다.
노사 상생형 일자리 창출사업이 가져다줄 기대 효과에 대해선 지역경제 활성화란 응답사가 전체 33.8%에 달해 가장 많았다. 일자리 창출(20.8%), 공정한 생태계 조성(19.5%), 임금격차 해소(19.5%) 등이 기대된다는 응답사가 뒤이었다.
이밖에 전체 응답사 82.6%는 전기차 부품기업으로 전환할 의향이 있다고 답했다.
이경우 애로사항이 뭔지에 대해선 전체 40.8%가 ‘추가 시설투자가 필요하다’고 지목했다. 뒤이어 전기차 수요기업 미확보(32.4%), 추가적인 연구개발 필요(21.1%) 등을 애로사항이라고 답했다.
따라서 노·사·민·정 협상에서 이 같은 문제도 함께 고려돼야 할 것 같다고 진단됐다. /정성학 기자


많이 본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