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공대대 이전 헬기소음 해법 없이 `평행선'
항공대대 이전 헬기소음 해법 없이 `평행선'
  • 공현철 기자
  • 승인 2019.06.12 18:53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항공노선반대 대책위, 김승수 시장 면담에 이어 규탄 기자회견
“국방부-전주시, 완주군 협의 대상에 없어… 운항 절대 안돼”
전주시 “국방부와 협의 통해 빠른 시일 내 방안 마련하겠다”

지난 1월 전주 덕진구 송천동에서 북부 외곽인 도도동으로 이전한 206항공대대에서 운용하는 군용 헬기 소음을 두고 완주 이서면 주민의 반발이 거세지고 있다.
해당 마을 주민들은 “소음피해가 심각하다”며 민원을 제기하고 있지만, 국방부와 전주시가 수개월째 해법을 제시하지 못하고 있어서다.

완주군의회와 시민·사회단체 등으로 구성된 ‘완주군상공 일방적침범 항공노선반대주민대책위’는 12일 오후 전주시청을 항의 방문해 “전주시와 국방부의 일방적인 항공노선 침범을 즉각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대책위는 이날 “206항공대대가 도도동으로 이전한 올 1월부터 군용 헬기가 이서면 상공을 하루 30회 가까이 반복 운항을 하고 있다”며 “이로 인해 반경 1m 안에 있는 사람과 대화조차 나누기 힘든 소음이 발생해 주민이 심각한 고통을 겪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국방부와 전주시는 애초부터 완주군을 협의 대상으로 생각하지 않고 무시하고 있다”면서 “완주군과 협의 없이는 단 한 대의 헬기도 운항해서는 안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완주 이서면 주민의 반발은 국방부가 항공대에 대형 기종 헬기를 투입하면서 발생했다.
대형헬기가 투입됨에 따라 상공 훈련 범위가 대대를 중심으로 반경 2km에서 2배로 늘어나 해당지역이 영향권에 포함됐기 때문이다.
전주시 관계자는 “항공대 이전 당시 헬기의 비행 동선 1안은 대대의 북쪽인 익산 방향으로 계획됐다. 2안은 김제 백구와 전주 일부지역이 포함됐다”며 “1·2안 모두 현재 민원이 제기되고 있는 완주 이서면 지역과는 관계가 없었다”고 설명했다.
대형 헬기 투입 계획에 대해서는 “기존 기종보다 더 큰 헬기가 투입된다는 점은 국방부로부터 통보받지 못해 기존 기종의 헬기에 대한 환경영향평가를 진행한 것”이라며 “국방부와 협의를 통해 빠른 시일 내 방안 마련하겠다”고 덧붙였다.
대책위는 이날 김승수 전주시장을 찾아 △이전 당시 헬기노선 완주 상공 범위 계획 △환경영향평가 대상 지역 기준 △헬기노선 변경 여부 등을 따져 물었다.
김 시장은 “완주의 피해를 예상하지 못해 유감이다”며 “대책위의 질의에 대한 답변은 실무부서와 상의한 뒤 서면으로 전달하겠다”고 답했다. 
최영우 대책위 사무국장은 “항공대가 빠진 전주에는 7,000세대 넘는 아파트와 다양한 상가들이 속속 들어서 호재겠지만 완주군민은 피해를 입고 있다”며 “헬기노선 철회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을 경우 전주시와 국방부를 상대로 더욱 강도 높은 투쟁을 이어나갈 계획”이라고 경고했다. /공현철 기자


많이 본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물고기 2019-06-12 23:50:40
씨팍쉐끼들 빨리해결해 니들 집 지붕위로 헬기날라다니믄카만있것냐 천하에몸쓸인간들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