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 공천룰 그려가는 정치권
총선 공천룰 그려가는 정치권
  • 강영희 기자
  • 승인 2019.06.12 1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국민참여경선 당원 모집 열기 높아
자유한국당 물갈이설에 당내 긴장감 정계 개편과 맞닿아
민주평화당 사실상 진용 짜져, 인물 대결 구도 주력

내년 21대 국회의원 총선거를 앞두고 각 당의 공천룰에 대한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특히 현역 국회의원은 물론 입지자들의 공천 향배는 정계 개편 방향과 맞닿아 있어 공천룰을 둘러싼 정치권의 유불리 계산이 분주하다.

전북의 경우 정부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에 대한 집중도가 현재로선 강하지만 각 당의 공천룰은 보수 정당을 포함한 제 3지대 신당 창당 가도에서 적지않은 영향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우선 민주당의 경우 지난달 29일 당무위원회를 열어 21대 국회의원선거후보자 선출 규정을 확정한 바 있다. 민주당은 국민참여경선을 원칙으로 권리당원선거인단과 안심번호선거인단 투표 결과를 50%씩 반영해 최고점자를 공천자로 확정한다.
정치권은 일반 국민 조사가 안심번호를 통해 선거인단을 구성한 뒤 진행된다는 점에 착안, 조직력이 당락을 가르는 핵심 변수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실제 지난해 치러진 지방선거 경선에서도 상대적으로 조직력이 강한 현역 단체장과 지방의원 출신들이 승리, 공천장을 거머쥐었다. 권리당원 모집 역시 조직력에 기인한다는 점을 감안하면 내년 총선 역시 조직력을 바탕으로 경선 준비에 매진해온 지역 내 인사들의 공천 가능성이 높다는 전망이 비등하다. 민주당은 앞서 8월 1일 이전까지 입당한 권리당원 중 내년 1월 31일까지 당비 6회 이상을 납부한 경우에 한해 선거권을 부여하기로 했다. 권리당원 중 권리행사 시행일은 내년 2월 1일이다.
최근 공천룰 정비에 시동을 건 자유한국당 내부에는 긴장감이 흐르고 있다. 공천룰을 논의하는 신 정치혁신특별위원회가 현역 의원 대폭 물갈이와 함께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책임론, 20대 총선 공천 실패 책임론 등을 거론하자 일부 친박계를 중심으로 탈당설까지 불거지는 모양새다.
현역 의원의 물갈이 폭이 클 경우 대구·경북(TK) 지역 의원들이 우선 대상이 되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당 일각에서 제기되고 있다. 나아가 일부 의원들의 대한애국당 행 등 보수 진영 재편설도 들린다.
민주평화당의 경우 사실상 진용이 짜여진 상태다. 정동영 대표를 주축으로 김광수, 박주현 의원 등 현역 국회의원들의 전주권 선거 활약이 기대되는 가운데 민주당과 1대 1 경쟁 구도를 통한 인물 대결을 전망하고 있다. 또한 평화당 대표를 지낸 조배숙 의원과 원내 사령탑인 유성엽 의원, 도당위원장을 지낸 김종회 의원 등이 전북 서부권에서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여기에 임정엽 전북도당 위원장은 지방선거에서 전북도지사 후보로 나선 이력을 발판삼아 전북의 동부권 선거에서 약진이 기대된다. 다만 정 대표는 평화당 중심의 자강론을, 유성엽 원내대표는 3지대 신당 창당을 역설하는 등 당의 진로를 놓고는 이견을 보이고 있는 상태다. /서울=강영희 기자


많이 본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