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운천 “정부, 국민 먹고사는 문제 외면”
정운천 “정부, 국민 먹고사는 문제 외면”
  • 강영희 기자
  • 승인 2019.06.13 19: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내정책회의에서 ‘농업정책’과 ‘에너지정책’비판
선거제도 문제로 공회전 중인 국회, 정상화를 위해 석패율제로 한국당 설득해야!”

국회 정운천(전주시을) 의원이 13일 열린 바른미래당 원내정책회의에서 문재인 정부의 민생 외면을 강도높게 비난했다.
정 의원은 “현재 농가소득은 4,207만원(2018년 기준)으로 도시근로자가구소득 대비 65%에 불과하고, 40세 미만 청년농은 7천6백 농가로 전체농가의 0.7%에 불과해 농촌이 붕괴될 위기에 처해 있다”는 말로 포문을 열었다.

그는 “최근 미국이 WTO체제에서의 개발도상국 지위를 결정하는 새로운 기준을 제시하면서 미·중 무역간 갈등의 불씨가 우리 농업으로 확산될 조짐을 보이고 있으며, 이 기준이 그대로 적용된다면 우리나라는 WTO 허용 농업보조금이 현행 1조 4,900억 원에서 8,195억 원으로 대폭 삭감돼 농업인에 대한 보조금 정책에 큰 차질이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또한 정 의원은 “문재인 정부 출범시 공익형직불제를 확대하고 쌀 목표가격에 물가인상률을 반영한다고 했지만 현재 아무것도 이뤄진 것이 없다”며 당장 2018년~2022년 5개년 쌀값에 적용할 쌀 목표가격과 직불제 개편안이 6월 중순이 되도록 결정되지 못하고 있는 것에 대해 강한 유감을 나타냈다. 
정 의원은 “현재 밥한공기가 265원에 불과한데 300원 수준은 되어야 농민이 살 수 있다”며 “문재인 정부가 약속한 쌀 목표가격에 물가상승률 반영과 공익형직불제 도입 등 농업 관련 대선공약을 조속히 이행해야 한다”고 강하게 촉구했다.
이와 함께 “올 해 한전과 6개 발전 자회사들이 15조 6천억 원에 달하는 자금이 부족해 수조원대의 적자가 불가피할 것으로 전망되며, 한전의 경우 올해 영업적자는 2조 4천억 원에 육박할 것으로 나타났다”며 “불과 3년 전 12조 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한 공기업이 현 정부의 탈원전 정책으로 하루아침에 부실기업으로 전락했다”고 주장했다.
정 의원은 “공기업이 적자가 나면 우리 국민들의 세금으로 보조할 수밖에 없는데 경제를 모르는 현 정부는 계속해서 ‘손익이탈’ 정책만 강요하며 이념경제에 빠져있다”고 비판했다. 끝으로 정운천 의원은 “선거제도 문제로 한국당이 국회를 보이콧하고 있는 상황에서 협상할 수 있는 유일한 대안이 ‘석패율제’”라며 “이것을 통해 하루 빨리 국회정상화를 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울=강영희 기자


많이 본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