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 화물공영차고지 조성, 원만한 타결 바란다
전주 화물공영차고지 조성, 원만한 타결 바란다
  • 새전북 신문
  • 승인 2019.06.16 15: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에 화물차 공영 차고지 2곳이 새로 들어서
주민들 소음, 안전사고 우려 전면 철회 주장

전북 지역에 화물차 공영 차고지 2곳이 새로 들어선다. 국토교통부가 2015년부터 올해까지 5개년 사업으로 화물차 휴게시설 확충 종합계획을 마련한 가운데 도내에는 전주와 군산에 공영차고지가 세워진다.
전주시 장동에 들어서는 화물차 공영차고지는 휴게시설과 함께 500대가 주차할 수 있는 복합휴게공간으로 조성되며 군산은 383대 규모의 단순 화물차 차고지로 건설된다. 국토부는 화물자동차 휴게시설이 확충되면 운전자의 근로여건 개선 및 졸음 운전방지 등을 통해 안전운행을 확보하고 불법 주·박차를 줄여 사고나 민원을 예방을 할 것으로 기대했다. 국토교통부는 화물운송 경로와 주요 물류거점에 화물차 휴게소 13곳을 확충 또는 신규 건설하고 공영차고지 21곳을 신규로 건설할 계획이다.

전주시 장동 에코르 아파트 단지 앞 화물차고지 조성을 두고 주민들이 전면 철회를 요구하고 나섰다. 주민들은 아파트 단지 입구 바로 앞에 화물차 공영차고지가 조성됨에 따른 안전사고 발생과 소음 등을 우려했다. 아파트 입구에서 화물차 공영차고지 입구까지는 30여m에 불과하다는 것이다. 이에 아파트 단지로 출입하는 입구와 화물차 공영차고지 출입하는 입구가 같은 도로에 있어 대형화물차와 아파트 주민들은 매일 같은 도로를 이용해 야하는 상황이다. 아파트 단지에 매일 통학버스와 학원 차량이 빈번하게 다니는 도로에 대형화물차가 지나다니면서 따른 안전사고의 위험을 우려했다.
전주시 아파트 단지 주변, 인적이 드문 학교 근처, 팔복동 공단 일대 등에 대형 화물차량과 대형 버스들의 밤샘주차 및 장기간 주차로 인해 도시 미관 저해는 물론 시민 안전이 위협받고 있다. 특히 엔진 소음과 매연발생, 차량 통행시 시야를 가리는 문제 등으로 시민들이 고통을 겪고 있지만 불법행위가 근절되지 않고 있다.
전주시가 야간시간에 강력 단속에 나서 과태료를 부과하는 등 행정처분을 하고 있지만 공영주차장 부족에 따른 근본적인 대책마련이 없는 한 효과는 미미한 실정이다. 현행 화물자동차 운수사업법에는 사업용 화물차량을 등록할 때 본인이 지정한 장소 또는 유료주차장, 공영차고지, 화물터미널에만 차량을 주차하도록 차고지 등록제를 시행하고 있다.
하지만 대부분 차주는 차고지 사용료가 저렴한 타 지역에 차고지 신고를 한 후 실제로는 거주지에 불법주차를 하고 있다. 시에서 관리하는 화물차 차고지가 없어 근본적인 차고지 문제를 해결해야한다는 지적도 있다. 주차장이 부족할뿐더러 공영주차장이 마련돼 있지 않아서다.
주민들이 화물차 진출입로에 대해 안전사고 발생의 우려를 나타낸 만큼, 주민들과 충분한 합의를 통해 개선 방안을 조속히 모색하기 바란다.
 


많이 본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