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농대 분교설치 안된다
한농대 분교설치 안된다
  • 새전북 신문
  • 승인 2019.06.17 17: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분교설치 법안 발의, 멀티캠퍼스 현실화 우려
한농대 분교 설립 움직임에 전북도 강력 반발

전북혁신도시로 이전한 한국농수산대학교(한농대)를 쪼개서 분교를 설치하는 내용의 관련 법안이 발의되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이 법안이 처리되면 전국 34개 캠퍼스를 운영 중인 한국 폴리텍대학처럼 멀티캠퍼스 설치의 빌미가 돼 혁신도시 이전 취지가 완전히 무색해진다.
전북도 최재용 농축수산식품국장이 도청 기자실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통해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혁신도시 시즌 2'와 정면배치된다”며 “한국농수산대 분교 설립 주장은 일고의 가치가 없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최교일 의원 등이 지난 12일 전북 혁신도시에 위치한 한국농수산대학교 분교를 영남권에서 설치할 수 있도록 개정안을 발의한 것과 관련해 전북도가 강력 반발하고 나섰다.
전북도는 대통령 지역공약 1호인 '아시아스마트농생명밸리'와 핵심정책인 혁신도시 시즌 2의 성공을 위해 한농대의 역할 확대가 요구되는 시점에서 다른 지역에 분교를 설치하는 것은 일고의 가치도 없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 전북도는 국회 농해수위 소속 전북지역 국회의원과 공조해 법안 통과를 저지한다는 방침이다.
전북도 최재용국장은 “대통령 지역공약 1호인 '아시아스마트농생명밸리'와 핵심정책인 '혁신도시 시즌 2'의 성공을 위해서는 그 어느때보다 이전기관의 위상강화와 경쟁력 확보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이어 최국장은 “특히 이론과 기술을 겸비한 현장형 농업지식기술인을 양성하는 한농대의 역할확대가 요구되고 있는 상황에서 분교 설치 주장은 이제 겨우 기반을 갖춘 전북혁신도시의 뿌리를 근본부터 흔드는 일”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최교일의원을 비롯한 자유한국당 소속 국회의원 9명과 바른미래당 소속 국회의원 1명 등 국회의원 10명은 12일 국가균형발전차원에서 영남권 전문 농업인력 양성을 위해 호남권 외에 분교를 설치할 수 있는 한농대 설치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발의했다.
현행법은 정예 농어업 인력양성을 위한 한농대의 소재지를 전북 전주로 명시하고 있다. 하지만 발의된 개정안은 국가균형발전 차원에서 호남권이 아닌, 다른 지역에 한농대의 분교를 설치할 수 있도록 하는 설치 근거를 신설했다. 따라서 특정지역을 명시하지 않고 있는 이 법안이 국회를 통과한다면 다른 지역에서도 분교설치가 가능해진다.
이는 국가균형발전 취지가 훼손되는 사례로, 다른 기관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만큼 정치권의 역할이 중요하다. 한데 민주평화당이 이 문제에 적극 대응하고 있는 반면 더불어민주당의 목소리가 너무 작다. 한농대 분교 설치는 어떤 형태로든 현실화되는 것을 정치권도 나서 막아내야 한다.


많이 본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