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벌청자 따로 구운 고려청자 가마 구조 드러나
초벌청자 따로 구운 고려청자 가마 구조 드러나
  • 이종근·부안=고병하 기자
  • 승인 2019.06.17 19: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초벌구이 청자를 위한 전용 칸을 별도로 마련한 고려청자 가마 구조가 부안에서 처음으로 확인됐다. <관련기사 9면>
부안군과 전북문화재연구원이 발굴조사 중인 ‘부안 유천리 요지(사적 제69호) 6구역 가마’에서 2기의 고려청자 가마가 확인됐다. 

부안 유천리 요지는 고려시대 최고급 상감청자 등 다양한 자기가 제작된 곳으로 알려져 있다. 이곳에는 여러 점의 초벌 청자 조각들이 집중적으로 쌓여 있었다. 

이를 통해 가마 온도가 가장 낮은 이곳을 초벌 전용칸으로 활용했음을 알 수 있다.
현재까지 국내에서 조사된 고려시대 청자가마에서 초벌 칸을 운용하던 사례는 강진 사당리 43호가 있으나, 초벌 칸과 연결된 유물퇴적구에서 초벌 청자가 다량으로 조사된 점은 가마 구조의 발전 단계를 확인할 수 있는 괄목할 만한 성과다. 바로 이같은 구조와 비교할 수 있는 예로는 조선시대 15세기 경 분청사기 가마 구조가 있다. /이종근·부안=고병하 기자


많이 본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