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안 마령면, 우렁이 농법 도입
진안 마령면, 우렁이 농법 도입
  • 양병채 기자
  • 승인 2019.06.17 1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안군 마령면이 친환경 쌀 생산을 위한 우렁이 공급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17일 밝혔다.

마령면은 올해 친환경 쌀 목표면적인 198ha 중 약 107%에 해당하는 212ha를 초과 달성했다. 이는 마령면 전체 벼 재배면적의 90% 이상으로 물 사정이 좋지 않은 일부 논을 제외하면 대부분의 논에 우렁이가 공급된다.

우렁이 농법은 모내기 후 7~8일쯤 10a당 5∼6㎏의 우렁이를 투입한다. 제초제 대비 경제성과 제초효과가 뛰어난 친환경 농법으로 잡초방제 노력 절감은 물론 마령 청정이미지 제고와 안전 먹거리 생산에 큰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승호 면장은 “농촌 고령화로 일손이 많이 부족한데 우렁이를 이용하면 손쉽게 잡초를 제거함은 물론 고품질 친환경 쌀을 생산과 소비자에게 안전 먹거리를 제공할 수 있다”며 “앞으로도 우렁이농법 실천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진안=양병채 기자


많이 본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