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광수 의원, 국회 정상화 촉구 시위 나서
김광수 의원, 국회 정상화 촉구 시위 나서
  • 강영희 기자
  • 승인 2019.06.17 19: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의원 국민소환제’도입해 일 안하는 국회의원 책임 물어야
하루 빨리 국회 열어 ‘일하는 국회’로 민생 현안 해결에 나서야

국회 김광수(민주평화당 전주시갑) 의원이 17일 “추경과 민생법안을 비롯해 시급한 현안들이 국회에 산적해 있음에도 불구하고, 당리당략만을 일삼으며 공전에 공전을 거듭하고 있는 여야는 국민들의 고통을 외면한 채 직무를 유기하고 있다”고 지적하며 “민생을 외면하는 자유한국당을 제외하고서라도 조속히 6월 임시국회를 열어 민생현안 해결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국회 로텐더홀에서 6월 임시국회 개회 촉구를 위한 릴레이 시위에 나선 김광수 의원은 “미세먼지 대책과 포항 지진 대책, 강원도 산불 대책 등을 위한 추가경정예산안 심의를 비롯해 민생법안들이 거대양당의 정쟁 속에 두 달 넘게 국회에 잠들어 있는 상황”이라며 “그럼에도 말로는 민생을 외치면서 정작 파탄나고 있는 민생은 외면한 채 거리투쟁만을 일삼고 있는 제1야당의 행태가 참으로 한심스럽다”고 질타했다.

김 의원은 이어 “국민에 무한책임을 지고 있는 집권여당이 국민들의 고통이 한계상황에 다다를 때까지 무책임으로 일관하고 있는 집권여당 역시 국민들의 비판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면서 “거대양당은 하루 빨리 소모적인 정쟁을 멈추고, 쌓여 있는 민생 문제 해결에 나서야 한다”고 역설했다.
끝으로 “조속한 국회 정상화를 위해 자유한국당을 제외하고 국회를 소집하는 방안도 고려해야 할 것”이라고 밝힌 뒤 “민의를 대변하지 못하는 국회의원, 일 안하는 국회의원에게 책임을 묻는 ‘국회의원 소환제’ 추진에도 앞장서 ‘일하는 국회·밥 값하는 정치’실현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해 눈길을 끌었다. /서울=강영희 기자


많이 본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