콩, 논 재배는 배수관리가 중요
콩, 논 재배는 배수관리가 중요
  • 임규창 기자
  • 승인 2019.06.23 1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보리나 밀을 재배하고 난 후, 논에서의 콩 재배가 증가하고 있다. 전라북도농업기술원(원장 김학주)은 논에서는 콩 재배를 할 때 배수관리를 철저히 하고, 파종은 6월 하순까지 실시하여 너무 늦어지지 않도록 주의할 것을 당부하였다. 

일반적으로 논은 물빠짐이 나쁘고, 여름철 집중호우에 침수될 우려 때문에 콩 재배에는 물빠짐이 좋은 사양토, 양토, 식양토가 적당하고, 침수 우려가 없는 높은 지대의 계단식 논이 적당하다. 또한 침수되었을 때에는 24시간 이내에 배수가 되어야 한다.

콩을 논에서 재배하면 콩알이 굵어지기 때문에 장류콩(일명 메주콩)이나 밥밑콩(검정콩) 같은 중대립종을 재배하는 것이 유리하지만, 성숙은 늦어지는 경향이다.

일반적으로 토양을 깊이갈이 하면 상층토양과 하층토양이 골고루 섞여 양분이용을 향상시키고, 토양의 물리성을 개선하고, 공기 중의 질소를 고정하는 뿌리혹박테리아 공생균의 증식에 도움을 준다. 그리고 콩은 산성토양에 약하므로 석회를 살포하여 토양을 중화시켜 주고, 비료는 전용복합비료로 기준량에 맞추어 살포한다. 

파종간격은 좌우 60cm, 앞뒤 15~20cm 정도로 2~3알을 파종하며, 파종량은 10a(1,000m2)당 5~6kg 정도가 적당하다. 파종시기는 6월상순에서 6월하순까지가 적당하다. 전라북도농업기술원 시험결과에 따르면 파종시기가 7월로 늦어지면 수량이 적정시기에 파종한 것보다 15~30%정도 감소하기 때문에 늦게 파종할 때에는 60×10cm정도로 파종간격을 좁혀 단위면적당 파종량을 늘려야 한다고 전했다. 

농업기술원 담당자는 “잡초를 억제하기 위해서는 전용제초제를 살포하거나 비닐피복을 해 주며, 콩이 웃자랐을 때에는 아래에서 5~7마디 정도를 순지르기해 주면 도복이 억제되고 가지가 많아져 수량이 증가하지만, 꽃이 피고 나서는 절대 순지르기를 해서는 안 된다.”고 당부하였다./익산= 임규창 기자


많이 본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