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리뷰] 안타까운 백이강-백이현 형제 '녹두꽃'
[TV리뷰] 안타까운 백이강-백이현 형제 '녹두꽃'
  • 최선은 기자
  • 승인 2019.06.24 1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SBS 금토드라마 ‘녹두꽃’
사진= SBS 금토드라마 ‘녹두꽃’

 

SBS 금토드라마 ‘녹두꽃’ 35~36회에서는 백이강-백이현 형제가 또 다시 적으로 만날 것이 예고되며 안방극장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백이현이 도채비(도깨비)라는 사실을 숨겨준 죄로 동학에서 파문된 백이강은 고부로 돌아왔다. 그러나 어떻게든 집강소를 지키고 폐정개혁을 하려는 어머니 유월(서영희 분)의 존재는 백이강 마음 속 개혁의 불씨를 다시 한 번 당겼다. 여기에 일본이 조선에 대한 야욕을 보이고 있는 절체절명의 상황임에도 여전히 신분제를 운운하는 양반들의 모습은 백이강의 의지를 더욱 불태우게 했다.

백이현의 정혼자였지만 김가(박지환 분)에게 늑혼을 당한 황명심(박규영 분)은 양반의 수치라며 수모를 겪었다. 급기야 양반들에 의해 납치당해 물 속에 내던져지기도. 황명심을 구해낸 백이강은 세상이 반드시 바뀌어야 한다는 것을 다시 한 번 깨닫고 녹두장군 전봉준(최무성 분)을 찾았다. 거병 계획을 숨겼던 전봉준은 백이강에게 모든 사실을 밝히고 송자인(한예리 분)을 도우라 명했다.

한편 장사치로서 이문을 추구하는 대신 나라를 위해 살기로 한 송자인은 전봉준에게 자신이 모은 군량미와 전라도 보부상을 주겠다 선언했다. 수많은 위험이 도사리고 있고, 위험을 감수해야 하는 일이지만 송자인은 도깨비처럼 변해버린 백이현을 보고 일본에 기대어 배부른 돼지로 살고 싶지 않다 결심했다. 송자인의 마음을 안 전봉준은 함께 손을 잡기로 했고, 그녀에게 백이강을 보냈다.

오해로 헤어졌던 백이강과 송자인. 두 사람이 오해를 풀고 재회를 앞둔 순간 백이현이 나타났다. 오니(도깨비)의 삶을 선택한 백이현은 자신이 지은 이름처럼 점점 더 도깨비로 변해가고 있었다. 고종(이윤건 분)이 전봉준에게 밀사를 보냈다는 것을 알아챈 백이현은, 전봉준이 거병을 할 것이라 예상했다. 현재 몸을 웅크리고 있는 것은 일본을 속이기 위한 기만책이라 여긴 것이다.

결국 백이현은 이를 직접 확인하기 위해 전라도로 향했다. 그 길에 과거 자신을 처음 도깨비로 만들었던 원수 홍가(조희봉 분)와 마주쳤다. 처참한 몰골의 홍가는 백이현에게 제발 죽여달라 애원했다. 이에 백이현은 그에게 채찍을 쥐어주며 본인을 괴롭힌 일본인을 매질하게 했다. 이후 자신을 따라다니라고 했다. 두 사람의 악연은 인간의 처참한 본능을 보여주며 안방극장을 서늘하게 했다.

백이강과 송자인의 재회. 그에 앞서 나타난 백이현. 결국 세 사람이 마주하게 됐다. 특히 백이강-백이현 형제의 재회는 또 다시 적이 되어 만난다는 점에서 안타까운 운명을 예고했다. 앞서 백이강, 백이현은 농민군과 토벌대로 갈라져 싸워야 했다. 그러나 백이강은 몇 번이고 백이현을 살려냈다. 백이현 역시 형의 뜻대로 마음 속 도채비를 죽이고자 했다. 하지만 운명은 또 다시 형제를 갈라놓았다. 이제 백이강은 일본에 맞서는 의병이, 백이현은 일본 곁에 선 오니가 되어 만났다. 또 다시 적이 된 것이다. 격동의 조선, 잔혹하기만 한 형제의 운명이 궁금하고 또 안타깝다.

한편 SBS 금토드라마 ‘녹두꽃’은 매주 금, 토요일 밤 10시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