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러가 안긴 상실을 극복하는 치유의 여정
테러가 안긴 상실을 극복하는 치유의 여정
  • 이종근 기자
  • 승인 2019.06.26 18: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디지털독립영화관 `쁘띠 아만다' `북클럽' 개봉

전주디지털독립영화관이 <쁘띠 아만다>, <북클럽>을 27일 개봉, 상영한다.
<쁘띠 아만다>는 사랑하는 사람의 상실을 극복하고 일상으로 돌아가는 치유의 여정을 그린 영화로 힐링과 행복의 메시지를 담고 있다. 테러라는 소재를 다루고 있음에도 집단적인 감정이나 자극적인 이미지를 배제하면서 상처를 극복하는 인물들의 과정을 조심스럽게 접근하는 연출이 돋보인다. 

중편영화 <몽파르나스>로 칸영화제 감독 주간에서 장 비고상과 SFR 수상하며 주목을 받기 시작했던 미카엘 허스 감독의 신작으로 2018년 베니스국제영화제 오리종티 경쟁부문에 초청되어 매직랜턴상, 제31회 도쿄국제영화제 그랑프리와 최우수 각본상의 2관왕에 오르는 쾌거를 달성했다. 
국내에서도 제20회 전주국제영화제 ‘시네마페스트’ 섹션에 초청된 작품으로 국제구호개발 NGO 세이브더칠드런과 스페셜 토크를 진행하여 전석 매진을 기록해 관객들로부터 뜨거운 반응과 호평을 받았다. 
<북클럽>은 40년을 함께한 '북클럽' 멤버 4인방이 한 권의 특별한(?) 책을 만나면서 인생의 터닝포인트를 맞이하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 인생공감 코미디이다. 다양한 여성 서사 영화들이 주목을 받고있는 상황에서 <북클럽>은 솔직하고 당당한 삶을 향해 나아가려는 중년 여성들의 도전적인 태도를 유쾌하게 그리며 주목받고 있다. 
영화 속 ‘북클럽’ 멤버 4명의 여성 주연에는 <사랑할 때 버려야 할 아까운 것들>로 호평을 받아 골든 글로브 여우주연상을 수상한 다이안 키튼부터 아카데미 여우주연상 2회 수상에 빛나는 전설적인 배우 제인 폰다, <프로포즈><4번의 크리스마스> 등 로맨틱 코미디 장르의 감초 같은 배우 메리 스틴버건과 <섹스 앤 더 시티><미스 에이전트>의 캔디스 버겐까지 헐리우드의 전설적인 베테랑 연기자들이 맡았다. /이종근 기자


많이 본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