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기 운항 중단… 전주시장 사과하라"
“헬기 운항 중단… 전주시장 사과하라"
  • 완주=염재복·공현철 기자
  • 승인 2019.06.26 19: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완주군민, 전주시청서 완주상공 침범 헬기 노선 반대 총궐기대회
전주항공대 헬기노선 반대 완주군민 궐기대회가 26일 전주시청 노송광장에서 열려 국방부와 전주시에 헬기노선 즉각 철회를 요구하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 /오세림 기자
전주항공대 헬기노선 반대 완주군민 궐기대회가 26일 전주시청 노송광장에서 열려 국방부와 전주시에 헬기노선 즉각 철회를 요구하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 /오세림 기자

완주군민들이 전주시청을 찾아 전주항공대대의 헬기 운항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완주군상공 일방적 침범 반대주민대책위는 26일 전주시청 앞 광장에서 ‘완주상공 침범 헬기 노선반대 총궐기대회’를 갖고 “국방부·전주시는 완주군과 어떠한 행정협의도 하지 않고 완주 상공을 침범해 훈련을 실시하고 있다”며 “하루에도 수십번 운항하는 헬기 소음으로 인해 이서지면 주민들이 심각한 고통을 당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주민 재산권과 생존권이 달린 문제를 환경영향평가와 최소한의 주민설명회조차 없이 어떻게 헬기를 운항할 수 있는 것인지 도저히 이해할 수 없다”면서 “완주군 상공 헬기 운항은 당장 멈추고 운항노선을 변경하라”고 촉구했다.
대책위는 이날 가상헬기를 상공에 띄운 뒤 주민 신고로 떨어뜨리는 퍼포먼스를 진행하는 등 훈련 노선 백지화 관철 뜻을 밝히고 △완주군 상공 헬기 즉각 철수 △완주군민 기망한 전주시장 사과 △폭력적 일방행정 주무부처 관련자 즉각 처벌 등을 강력히 요구했다. 
또 “이서면 상공의 헬기 노선이 전면 백지화되지 않는다면 앞으로 더 강력한 2차, 3차 궐기대회를 불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궐기대회에는 이서면 반대대책위와 주민을 포함한 완주군 농민회와 완주군 새마을회, 완주애향운동본부, 완주이장협의회 등 20여 개 단체 500여 명이 참석했다.
전주 항공대대는 1978년 덕진구 송천동에 창설됐다. 2015년 4월 국방부와 시는 전주의 북서측 외곽인 도도동으로 부대를 이전키로하고 합의각서를 체결한 뒤 올 1월 이전했다. 국방부는 항공대 이전을 위해 송천동·전미동 지역 142만㎡에 대한 비행안전구역을 해제하고, 도도동·남정동 지역 136만㎡는 비행안전구역으로 신규 지정했다. 
하지만 대형 기종 헬기가 투입되면서 훈련 범위가 대대를 중심으로 반경 2km에서 2배로 늘어났다. 이로 인해 이서지역 10곳의 마을이 소음 피해 영향권에 들어갔다며 반발하고 있다. /완주=염재복·공현철 기자


많이 본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