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교육위서 김승환 난타
국회 교육위서 김승환 난타
  • 강영희 기자
  • 승인 2019.06.26 20:02
  • 댓글 1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체회의 출석, 상산고 지정 취소 정당성 훼손 비판
김교육감 특권교육 폐지, 문 정부 철학 역설-당위성 강조

김승환 전북교육청이 국회에서 전주 상산고 자사고 지정 취소 결정과 관련 무리수라는 지적을 받으며 전방위 난타를 당했다. <관련기사 3면>
김 교육감은 26일 국회 교육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출석해 획일화 서열화 되고 있는 고교 교육 문제를 꼬집고 자사고의 일반고로 전환 당위성을 강조했지만 다수 교육위원들이 기준점수 설정과 정량평가를 강행한 사회통합 전형 평가 문제를 지적했다.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인 김해영 의원이 저격수를 자처 전북교육청의 과도한 기준점수 문제를 꼬집었고 법령과 규칙과 무관하게 강행된 자사고 평가 문제를 지적해 눈길을 끌었다. 이와 함께 교육위원들은 전주 상산고의 경우 사회통합전형 의무 대상이 아님에도 포함시킨 이유를 따져물었다.
이 과정에서 김 교육감은 교육청의 재량을 강조했고 유은혜 부총리도 이 점을 인정했지만 사회통합전형의 경우 정성평가만 권장하기로 했다는 점을 강조했다.
이와 함께 박경미 의원은 일반고 2개를 대상으로 한 평가 결과가 합리적인 근거가 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서영교 의원은 “서울에 즐비한 자율형 사립고와 전주 상산고는 차원이 다르다”며 “같은 관점에서 잣대를 들이대면 안된다”고 제언했다.
자유한국당 이학재 의원은 자사고가 적폐냐고 따져물으면서 자사고 지정 취소 및 입시와 관련 조폭이나 다름없다는 생각이라고 말해 회의장을 술렁이게 했다.
이날 전북교육청을 옹호한 위원은 정의당 여영국 의원 등 소수에 불과했다. 여 의원은 “2014년 자사고 평가에서도 타 시도 교육청보다 기준 점수가 높았던 전례가 있으며, 기준 점수에 대한 설정은 교육감의 교유한 권한”이라고 말했다.
유은혜 부총리는 “자사고 지정과 관련해 최종 유지할 것인지 취소 동의할 것인지 여부가 교육부에 있을 뿐이다. 교육감들의 권한을 존중하면서 교육부가 가져야할 공정함을 견지하겠다”고 말했다. /서울=강영희 기자


많이 본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8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강예서 2019-06-27 11:03:06
아집과독선의 아이콘 김교육감. 국회가니 온순한 양되시네요. 거기서도 정치인이외압 넣으면 sns에실시간으로 올린다하시지요

정당성 2019-06-27 00:15:22
전북교육감이 황당한짓 많이 했네요
더불어민주당까지 질타하는거 보니
정당성을 잃었네요.
전북교육감 정신차리시길

김승환아웃 2019-06-26 22:12:03
권력남용 김승환은 사퇴하라

열받읍디다 2019-06-26 22:05:10
김교육감 끝까지 우기는것보니 정말 열받읍디다

에효 2019-06-26 21:50:30
학생 학부모 그만괴롭히고 교육감. 그만두세요
정치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