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지층 결집 민주당, 어수선한 평화당
지지층 결집 민주당, 어수선한 평화당
  • 강영희 기자
  • 승인 2019.07.03 2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평화 이슈 속 문재인 대통령 국정 지지율도 동반 상승
지역구 출마 입지자들도 민주당 쏠림 현상 뚜렷
평화당 내분 탈당설까지 나도는 가운데 어수선

■남북미 정상회담 후 여야 기상도

21대 국회의원 총선거가 9개월여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여야 분위기가 뚜렷하게 갈리는 모습이다.
특히 남북미 정상회담을 기점으로 더불어민주당 지지층 결집 속에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지지율이 올해 최고치를 경신하는 등 호재가 드리워지는 반면, 민주평화당은 일부 의원들의 탈당설까지 나도는 등 내분 분위기가 잦아들지 않고 있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가 데일리안의 의뢰를 받아 지난 1~2일 전국 만 19세 이상 성인 남녀 1,021명을 대상으로 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3.1%p)한 결과, 문 대통령의 국정운영에 대한 긍정평가(국정지지율)는 전주보다 1.0%p 오른 52.2%로 2주 연속 50%선을 유지하며 1주 만에 올해 최고치를 다시 갈아치웠다. 부정평가는 1.8%p 내린 43.9%로, 올해 들어 최저치를 기록했다. 지역별로는 전북 전남 광주 지역에서 72.8%가 문 대통령을 지지했다. 이어 서울(56.8%), 강원·제주(56.6%), 경기·인천(53.8%), 대전·충청·세종(48.3%) 순으로 높았다. 
정치권은 북미간 실무 합의가 본격화, 평화 이슈가 연말까지 이어질 것으로 전망하면서 1년여전 지방선거 의제 블랙홀 현상이 재현될 것으로 보고 있다. 민주평화당 소속의 한 의원은 “트럼프 대통령이 트위터를 통해 정상회담을 요청하고 남북미 정상이 판문점에서 만나는 것 자체가 세계적인 뉴스였고 북미 실무 회담이 이어지고 관계가 돈독해질 경우 제재가 풀리고 평화 분위기는 무르익게 될 것”이라며 “지방선거와 남북정상회담 일정이 겹쳐 모든 선거 이슈를 빨아들였듯 내년 총선에서도 비슷한 상황이 전개될 가능성이 높다”고 내다봤다.
또한 후보군 분포도 면에서도 정당 쏠림 현상은 뚜렷하다. 평화당 등 야권은 민주당의 공천 파동을 예상하면서 반사 이익을 기대하고 있지만 민주당은 시스템 공천을 지향하며 일찌감치 공천룰을 마련, 권리당원 모집 등 후보들의 출마 준비를 독려하고 있다.
반면 여당 후보와 1대 1 대결 구도를 통한 인물 경쟁을 기대했던 평화당은 당 주도권을 둘러싸고 내분에 휩싸이면서 분당이 가시화되는 등 그야말로 뒤숭숭한 상태다. 전날 고문단의 조율과 제안으로 정동영 대표 체제에 반기를 들었던 당내 인사들의 목소리가 수면 아래로 가라 앉았지만 양측의 갈등은 여전하다는 것이 중론이다. 이 같은 상황에서 전주권 의원들은 별도 당원 워크샵을 기획하는 등 전주권 3명 국회의원 중심의 시너지를 구상 중이다.
당 진로와 관련해서도 현재로선 부정이 긍정을 앞서고 있다. 정당 지지율이 한자릿수에 머물고 있는 상황에서 정 대표가 주창하는 자강론이 탄력을 받지 못할 것이라는 전망이 비등하고 유성엽 원내대표 등이 강조하는 제3지대 신당 창당 동력에 대해서도 물음표를 가하는 목소리가 높다. 평화당 소속의 한 인사는 “제 3지대 신당을 창당하고 견인할 외부 세력이 사실상 부재한 상황인데다 바른미래당 호남권 의원들과 힘을 합친다 하더라도 교섭단체 구성 요건도 채우지 못하는 것이 현실”이라며 “함께 힘을 모아도 모자랄 판에 당권 다툼만 벌이고 있다는 질책이 가슴 아프다”고 말했다. /서울=강영희 기자


많이 본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