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전 선거운동 혐의 장영달 전 의원 벌금 500만원
사전 선거운동 혐의 장영달 전 의원 벌금 500만원
  • 공현철 기자
  • 승인 2019.07.04 18: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법원이 제 19대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사전 선거운동을 한 혐의로 기소된 장영달 전 국회의원(71)의 벌금형을 확정했다. 
대법원2부는 4일 공직선거법 위반 등 혐의로 벌금 500만원을 선고받은 장 전 의원의 원심 판결을 받아들여 벌금형을 확정했다. 

장 전 의원은 2017년 2월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였던 문재인 대통령의 선거 및 경선운동을 도울 목적으로 '더불어희망포럼'을 조직하고, 같은 해 4월까지 사전 선거운동을 한 혐의로 기소됐다. 또 회원 7명에게서 활동비와 운영비 명목으로 총 1,360만원 상당 정치 자금을 모금한 혐의도 받았다.
1심 재판부는 “4선 국회의원이자 공동선거대책위원장으로서 공직선거법을 존중해야 할 책임이 있음에도 정치적 경력과 영향력을 활용해 사조직을 설립하고 활동을 주도했다”며 벌금 500만원을 선고했다.
2심 재판부와 대법원 역시 원심 판결을 받아들여 형을 확정했다. /공현철 기자


많이 본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