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권 국가예산 챙겨주오”
“전북권 국가예산 챙겨주오”
  • 정성학 기자
  • 승인 2019.07.10 1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도, 무더기 삭감된 국가예산 되살리기 동분서주
도지사는 정부부처, 정무부지사는 국회에서 잰걸음
도내 지자체 요구액 16%인 1.2조 가위질 당한 상황

 

<속보>전북도 수뇌부가 국가예산 확보에 사활을 건 채 동분서주 하고 있다. 무더기로 삭감된 전북권 사업비를 되살려 놓겠다는 의지다.<본지 7월5일자 1면 보도>
전북도에 따르면 10일 송하진 도지사를 비롯해 모든 실·국장이 정부 세종청사로 총출동 했다. 최근 기재부로 넘어간 2020년도 정부부처 예산안 중 전북권 사업비 챙기기 활동이다.

송 지사와 실국장들은 각 분야별 담당자들을 찾아가 주요 현안사업을 설명하고 협조를 구했다. 특히, 그 당위성을 이해시키는데 집중했다.
앞서 송 지사와 실국장들은 전북도 세종분소에 모여 대책회의도 가졌다. 예산심의 단계별 대응전략을 비롯해 정치권과 공조방안 등을 집중 점검했다.
송 지사는 “내년에도 7조원 이상 확보해야만 전북 대도약에 필요한 사업을 계획대로 추진할 수 있을 것”이라며 “비록 국가예산 확보에 필요한 여건은 예년보다 어려운 상황이지만 당초 목표를 달성할 수 있도록 도와 시·군, 정치권이 혼연일체가 돼 전심 전력을 다해 뛰겠다”고 밝혔다.
같은 시각 이원택 정무부지사는 국회를 찾았다. 똑같은 숙제를 갖고 상경한 그는 여야를 상대로 전북권 사업비가 제대로 반영될 수 있도록 도와줄 것을 거듭 호소했다.
앞서 도내 지자체들이 건의한 요구액은 총 7조5,426억원.
하지만 최근 기재부로 넘겨진 정부부처별 국가예산안 중 전북권 사업비는 요구액 대비 84%, 즉 6조3,072억 원만 반영된 것으로 파악돼 비상이 걸렸다.
나머지 16%, 즉 1조2,354억 원은 삭감됐다. 더욱이 통째로 가위질 당한 현안사업이 적지않아 야단났다.
실제로 전주지역 현안인 국립 한국탄소산업진흥원 설립에 필요한 첫 사업비 3억 원은 전액 삭감됐다. 익산 국가식품클러스터에 조성될 청년식품 창업허브 구축용 첫 사업비 10억 원도 마찬가지다.
국립 완주문화연구소 건립사업비 87억원, 무주 태권도원 복합체험시설 건립사업비 67억원, 장수 가야유적 복원 정비사업비 24억원, 고창 동학농민혁명 성지화 사업비 5억원 등도 통째로 가위질 당했다.
국책사업인 새만금 개발사업도 예외는 아니다.
신 성장동력으로 꼽혀온 지능형 농기계 실증단지 조성사업비 38억원, 국립 간척지 농업연구소 건립사업비 20억원, 에너지융복합단지센터 구축사업비 6억 원도 전액 삭감됐다.
심지어 2023새만금 세계 잼버리 대회용 기반시설 설치비 35억 원도 통째로 삭감됐다. 착공이 임박한 새만금~전주간 고속도로 건설비의 경우 4,000억원 중 2,001억 원만 반영돼 반토막 났다.
문제의 국가예산안은 8월 말까지 기재부 심의를 거쳐 정부안을 확정짓고 9월 초 국회에 제출될 예정이다.


많이 본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