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실군, 폭염대비 농작물 및 시설물 관리지도 강화
임실군, 폭염대비 농작물 및 시설물 관리지도 강화
  • 박길수 기자
  • 승인 2019.07.10 19: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실군은 올해 여름철 폭염일수가 평년보다 다소 늘어날 것이라는 기상청 전망에 따라 농작물 재해 최소화를 위한 관리지도에 나섰다.

여름철 기온이 올라가고 폭염이 지속될 경우 농작물은 생육부진으로 인한 수량 감소, 양분 결핍, 품질 저하와 같은 피해가 나타날 수 있어 농작물 관리가 중요하다.

과수는 과실에 직접 직사광선이 받지 않도록 가지를 잘 배치하거나 과실을 돌려주고 적정 착과량을 유지하며 고온피해를 예방하는 탄산칼슘 등을 살포해야 한다.

채소는 토양 수분을 유지하기 위해 하우스는 차광망을 설치하고 환기를 철저히 해 시설 내 온도가 너무 올라가지 않도록 하고 노지는 이랑을 짚 등으로 피복해 지온을 낮춰줘야 한다.

축사에서는 통풍창을 최대한 개방해 시원한 바람이 들어올 수 있도록 하고 송풍팬 풍속을 높게 유지하며, 사료는 새벽, 야간 등 서늘할 때 비타민과 광물질 등 첨가제를 섞어 급여하는 것이 좋다.

농업인의 건강관리 또한 중요하다. 작업 시에는 통풍이 잘되는 작업복을 착용하고, 기온이 높은 시간때에는 작업을 자제하거나 휴식을 취해야 한다.

작업 중일 때에는 매 시간 1컵 정도의 시원한 물과 염분을 섭취하여 열사병이나 탈수증을 예방하여야 한다.

박성희 과장은 “폭염 등 각종 재해가 빈번하게 발생하는 여름철에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시설물 관리에 철저를 기해달라”고 말했다./임실=박길수 기자


많이 본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