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속 발굴해야 하는 전북 가야 유적
계속 발굴해야 하는 전북 가야 유적
  • 새전북 신문
  • 승인 2019.07.14 1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수 삼봉리 산성, 가야산성 흔적 발견
정부 차원의 특단의 대책과 지원 절실

장수 삼봉리 산성 유적에서 가야 토기와 성벽 등 가야산성(봉수) 흔적이 발견됐다. 장수군은 군산대학교가야문화연구소가 진행 중인 발굴조사에서 삼봉리유적에서 가야 토기와 성벽 및 봉수의 기초부로 추정되는 흔적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삼봉리산성은 장계면 삼봉리와 계남면 화음리의 경계를 이루는 백화산(해발 849.5m)에서 북쪽으로 뻗어 내린 지류의 정상부에 위치한다. 호남과 영남을 이어주는 백두대간 육십령의 서쪽 초입에 해당되며, 전북 지역 최대의 가야 고총군으로 알려진 ‘장수 삼봉리·호덕리·장계리 고분군’이 인접해 있다.

이번 조사는 산 정상부 발굴조사와 남쪽 성벽 시굴조사로 나누어 진행됐다. 정상부에서는 자연암반을 인위적으로 다듬은 흔적과 무너진 석재들이 확인됐고, 대부장경호(굽달린목긴항아리)와 유개장경호(뚜껑 있는 목긴항아리), 시루 등 가야계 토기가 출토됐다.
명확한 지상 구조물은 확인되지 않았지만 전체적인 조성 기법이 삼국시대 봉수로 알려진 장수 영취산, 봉화산 봉수의 기초부 조성기법과 유사하며, 출토된 유물도 인근의 가야 고총군 출토품과 흡사해 상호 밀접한 관련성이 있을 것으로 추정된다. 남쪽 성벽 시굴조사를 통해 성벽의 축조기법이 확인됐다. 성벽은 외벽만 쌓았는데, 자연암반 위에 다듬지 않은 석재를 사용하여 조잡하게 축조됐다. 이같은 축조 기법은 최근 전북 동부지역에서 확인된 삼국시대 봉수의 봉대(烽臺,봉수의 거화시설을 조성하기 위한 기초부)및 소규모 산성에서 확인되는 축조기법과 매우 유사하다. 출토된 철기 중에 철제 약연(藥碾, 약재 도는 찻잎 등을 가는 도구)이 눈길을 끌고 있다. 발굴품으로는 매우 희소한 것으로 창녕 화왕산성, 문경 고모산성, 부소산성 등에서 출토된 바 있다. 바로 이같은 양상으로 볼 때, 삼봉리유적은 삼국시대 산성 혹은 봉수의 기능으로 축조된 뒤 통일신라시대에는 묘역으로 그 기능이 바뀌고 나말여초기에 누정(樓亭, 누각과 정자)과 같은 시설이 조성되었을 가능성이 제기된다.
이번 발굴조사를 통해 삼봉리유적은 삼국시대 장수군에 존재했던 가야계 정치체와의 관련성이 깊은 것으로 드러났기 때문에, 향후 체계적인 조사가 이루어진다면, 가야사를 연구하는데 있어 매우 중요한 자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발굴조사는 현 정부의 100대 국정과제에 포함된 ‘가야문화권 조사·연구 및 정비사업’의 일환으로 전북도와 장수군의 지원을 통해 이루어진 학술조사이다. 발굴조사를 통해 얻어진 연구 성과를 통해 1500년전 장수가야의 역동적 역사성이 확인되는 계기가 마련됐다. 앞으로 잊혀진 장수가야의 옛 이름을 찾는데 더욱 더 노력하기 바라며 정부 차원의 특단의 대책과 꾸준한 지원을 주문한다.


많이 본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