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낡은 순창경찰서 청사 새로 지어야”
“낡은 순창경찰서 청사 새로 지어야”
  • 김종완 기자
  • 승인 2019.07.14 18: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철기둥 받친 위험시설물로 전락…행정절차이행 예산부족 수년째 평행선

“구조안전 위험시설물입니다. 이 지역을 통행하는 사람이나 차량은 안전에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지은지 35년된 노후 건물로 전락한 순창경찰서(순창읍 장류로 311소재)현 청사가 2015년 신축에 따른 일부 예산만을 확보한 채 벌써 수년째 첫삽도 뜨지 못한 채 표류하면서 경찰행정에 대한 불신만 키우고 있다. 


지난 1984년 읍중심지에 둥지를 튼 순창경찰서 청사는 그동안 지역치안유지와 법질서 확립등 주민들로 하여금 치안서비스 제공에 순 기능한 해왔던 상징적 의미를 가지고 있는 공공건물로 몇 해 전부터 노후화에 따른 빗물누수와 재료 분리현상, 수백톤의 하중을 보강하기 위한 가설물인 철기둥을 건물 곳곳에 세워놓은 상태다.

사실상 안전 사각지대로 변모되고 있는 건물로서 이를 뒷받침 하듯 지난 2014년 지상3층 지하1층인 현 청사에 대한 전문기관 안전점검을 실시한 결과 전체 A~E등급 중 D등급 판정(건물의 주요부분 결함으로 안전에 문제가 있어 건물을 긴급하게 보수또는보강이 필요한 상태)을 받아 현재까지 정기 안전관리를 받고 있는 실정이다. 

이 같은 상황에 따라 경찰은 지난 2015년부터 경찰서 노후화에 따른 청사 신축 및 이전을 위한 검토 및 사업추진의 일환으로 지금의 경찰서 주변 부지를 매입하고 최종적으로 현 위치에 신축하기로 결정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건물 신축에 따른 행정절차 및 예산부족등의 이유를 들어 현재까지는 사업의 명암만 나왔을 뿐 사업시기 및 예산확보는 윤곽조차 불투명한 상태다. 
경찰 관계자는 “지난해 설계용역계약을 통해 올 초 중간설계도서가 조달청에 납품된 만큼 조달청으로부터 설계적정성 검토가 끝나는 이달 회신결과를 토데로 기재부 승인절차만 남아 있는 상태다”며“기재부 예산 승인만 확보되면 사업의 윤곽이 드러날 것으로 보인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그러나 경찰의 이 같은 입장과는 달리 예산확보에 따른 기재부 승인여부도 넘어야 할 과제인 만큼 순창 경찰서 청사 신축에 지역 정치권이 관심을 갖고 역량을 모아 조속한 사업시행이 가능하도록 도와야 한다는 것이 지역주민들의 여론이다. 

지역주민 Y모씨는 “체험을 목적으로 경찰서를 찾는 어린이부터 민원처리를 위한 성인에 이르기까지 한해 수 만명이 찾는 순창경찰서가 주민과 직원들의 생명을 담보로 안전 사각지대에 놓여 있다는 것은 납득하기 어렵다“며”하루라도 빨리 건물을 지어서 주민과 직원들의 편안하게 방문하고 일할 수 있도록 경찰과 지역정치권이 힘을모야야 한다“고 피력했다. 
/순창=김종완 기자


많이 본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