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시보건소, 다중이용시설 점검
익산시보건소, 다중이용시설 점검
  • 임규창 기자
  • 승인 2019.07.16 17: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레지넬라증 감염 예방 `팔걷어'

익산시보건소는 여름철에 발생하기 쉬운 레지오넬라증 감염 예방을 위해 지역 다중이용시설을 대상으로 15일부터 이틀 동안 점검을 실시했다고 전했다. 점검 대상은 지역 병원 등 19곳으로 냉각탑수, 냉·온수 검사를 집중적으로 실시했다.
레지오넬라증은 제3군 법정감염병으로 여름철에 주로 발생해 폐렴을 유발하는 급성호흡기질환이다.

레지오넬라균은 주로 다중이용시설의 냉각탑과 샤워기, 목욕탕수 등의 오염된 물에 잠복해 있다가 비말형태로 인체에 흡입돼 전파된다.
주요 증상으로는 전신권태감, 마른기침, 두통, 발열, 오한, 근육통을 동반하며 치료를 받지 않았을 경우에는 15~20%의 치명률이 나타날 수 있다. 
또한 고연령층, 만성폐질환자, 면역저하자 등의 고위험군에서는 폐렴으로 진행되기도 한다.
익산시 한명란 소장은 “레지오넬라증 예방을 위해 대형건물의 냉각탑은 1년에 2~4회 청소 및 소독 실시와 적절한 수온관리를 통해 레지오넬라균이 번식하지 못하도록 환경을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임규창 기자


많이 본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