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주군-구천동농협-SPC GFS 여름딸기 안정생산-출하 위해 손잡아
무주군-구천동농협-SPC GFS 여름딸기 안정생산-출하 위해 손잡아
  • 이형열 기자
  • 승인 2019.07.16 17: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주군은 16일 구천동농협, SPC GFS와 여름딸기 안정 생산과 출하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은 무풍면 반딧불 여름딸기 재배단지에서 황인홍 군수, 유송열 의장, 구천동농협 양승욱 조합장, SPC GFS 백승훈 상무, 관계자 등 40여 명이 참석했다.

무주군은 협약을 통해 농가 소득창출을 위한 생산기반을 구축하고 고품질 여름딸기 생산을 위해 지도와 교육을 실시하기로 했다.
구천동농협은 출하 규격을 준수해 안정적인 출하기반 등을 마련할 것을 약속했다.
SPC GFS는 무주군에서 출하하는 여름딸기 물량을 적극 수용할 것과 평균가격 보장 및 농가 수취확대, 반딧불 여름딸기 브랜드 이미지 제고와 홍보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황인홍 군수는“오늘 협약이 여름딸기를 재배하는 지난 10년 동안 고생 많았던 농가들의 마음을 북돋우고 무주딸기의 맛을 제대로 보여주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며“국산 여름딸기 유통 활성화에 기여하는 등 무주반딧불 농산물을 한 단계 더 성장시키는 기반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SPC GFS 관계자는“오늘의 인연이 기업과 농가를 모두 살리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며“맛있고 안전한 무주딸기가 곁들여진 SPC의 식품들도 많이 기대해 달라”고 말했다.
한편 SPC GFS는 SPC삼립(삼림 등), 파리크라상(파리바게트, 파스쿠찌 등), 비알코리아(베스킨라빈스31, 던킨도너츠)등으로 대표되는 SPC(Shsny & Samlip Paris Croissant Companies)그룹의 식자재 유통 전문 계열사로 무주군은 매년 5월부터 11월까지‘무하’등 국산 품종의 딸기(300g/박스, 1kg/박스)를 SPC GFS측에 납품하게 된다.
무주군은 현재‘무하(무주의 첫 글자 무茂와 여름을 뜻하는 하夏를 딴 이름)’를 비롯한 장하, 복하 등 국산 품종의 반딧불 여름딸기를 무풍면에서 재배하고 있으며 11농가 3.2ha 규모에서 연간 80여 톤을 생산하고 있다.
무주군 반딧불 여름딸기는 고랭지에서 생산돼 과육이 단단하고 품질이 좋아 국내 제과업계와 유통업체에서 선호도가 높으며 품질 고급화 노력이 뒷받침 되면서 국내·외에서 러브콜이 이어지고 있다.
/이형열 기자


많이 본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