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560억원, 전북 25억원 한빛원전 지원예산 편차 심각”
“전남 560억원, 전북 25억원 한빛원전 지원예산 편차 심각”
  • 강영희 기자
  • 승인 2019.07.16 18: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배숙 의원, 한빛원전 안전관리 강화 및 방사능 방재 예산의 전남북 균등 지원 촉구
방사선비상계획구역에 포함된 지자체도 지역자원시설세 부과할 수 있도록 해야

한빛 원전 가동에 따른 피해 지원 예산의 심각한 지역 차별 문제가 국회 상임위원회장에서 공식 제기됐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조배숙(민주평화당·익산을) 의원은 15일 국회에서 열린 산업위 전체회의에서 한빛원자력발전소 안전관리 강화 및 전라북도에 대한 균등한 방사능 방재 예산 지원을 촉구했다. 

조 의원은 지난 5월 한빛원자력 발전소 열 출력 사고 발생 당시 한수원과 원자력안전위원회가 발전소 인근 지자체인 전라북도에 제대로 된 상황공유를 하지 않은 점과 유사시 주민 대피 등 재난 대응에 역할을 해야 할 지방자치단체에 대한 정부의 미흡한 지원체계를 지적했다. 
실제로 지난 5월 한빛원전 1호기 열 출력 사고 발생 당시 고창군을 비롯한 전라북도 지방자치단체는 사고 경위에 대한 설명 없이, 수동정지 사실을 통보하는 문자만을 수신 받은 것으로 드러난 바 있다. 
특히 2019년도 한빛원전 관련 지원예산 역시 전라남도에 약 560억원이 배정된 반면, 전라북도에는 약 25억원이 배정되는 등 그 격차가 20배 이상인 것으로 분석됐다.
조 의원은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에게 “한빛원전 방사선 비상계획구역의 절반을 관할하는 전라북도가, 행정구역 상 원전소재지가 아니라는 이유로 예산지원과 정보공유에서 배제되고 있다”며 “방사선비상계획구역에 포함된 지자체도 지역자원시설세를 부과할 수 있도록 하는 등, 한빛원전의 영향을 똑같이 받는 전라북도가 합당한 지원을 받도록 조속히 조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성윤모 장관은 “문제점에 대해 신중하게 검토하고, 향후 논의과정을 마련하겠다”고 긍정적으로 답변했다. 
이와 함께 조배숙 의원은 “지난해 대표발의한 지방세법 개정안을 연내 통과시켜 방사선 비상계획구역에 포함된 지자체 역시 지역자원 시설세를 부과할 수 있도록 하고, 그동안 소외돼 왔던 전북지역에 대한 충분한 방재예산을 확보하는데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서울=강영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