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지붕 두 가족 된 민주평화당
한 지붕 두 가족 된 민주평화당
  • 강영희 기자
  • 승인 2019.07.17 17: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6일 의총서 비당권파 의원들 변화와 희망의 대안정치연대 결성키로
정동영 대표 17일 최고위원회의서 박지원 전 대표 겨냥 작심발언
조배숙, 박주현 의원도 10인10색 결사체로는 대안 정당 안돼 비판
당내 다수 의원 탈당, 잦은 당적 이동은 주저하는 상황

민주평화당의 내분 기류가 심상치 않은 가운데 양측이 특정인을 겨냥, 날을 세우는 등 전면전으로 번지는 모양새다.
17일 오전 열린 민주평화당 제115차 최고위원회의에서 정동영 대표와 다수의 최고위원들은 전날 열린 의원총회 결과와 관련, 쓴소리를 이어갔다.

전날 회동 후 김종회, 박지원, 유성엽, 윤영일, 이용주, 장병완, 장정숙, 정인화, 천정배, 최경환 의원 등 평화당 소속 의원 10명은 변화와 희망의 대안정치연대(대안정치)’를 결성했다
이와 관련 정 대표는 “당의 단합을 위해서 노력하기 보다는 뒤에서 들쑤시고 분열을 선동하는 행태는 당을 위해서 참으로 불행한 일”이라며 박지원 전 대표를 겨냥했다. 그는 이어 “당의 분열을 주도하고 결사체를 주도하고 도대체 그분이 원하는 당의 최종적인 모습은 무엇인가”라고 반문한 뒤 “비례 선정권과 공천권을 내놔라, 당 대표직 내놔라. 지난 1년 동안 그 원로정치인은 정동영 대표를 대표로 인정한 적이 없다”고 작심 발언했다.
허영 최고위원도 “이미 갈 길을 정해놓고 멀쩡한 지도부를 사퇴하라고 하는 쇼를 했다. 그들이 원했던 것은 당권이었다”며 “갈 때는 가더라도 정치 도의는 지켜야 할 것이다. 당을 만들더라도 탈당하고 나가셔서 만들어야 할 것”이라고 일갈했다.
박주현 최고위원은 “소위 비당권파라고 하시는 분들에게서 제3지대 구축과 관련해서 어떤 구체적인 내용을 듣지는 못했다”며 “대안연대라는 세력을 만든다고 하는데 열 분의 생각이 10인 10색이다”고 지적했다. 민영삼 최고위원은 공천권을 노린 당권 투쟁을 지적한 뒤“우리가 전당대회에서 선출된 당직들은 10만 당원이 준 임무도 동시에 수행해야 한다”며 보이콧 중인 최고위원들의 당무 복귀를 촉구하기도 했다.
조배숙 의원은 “국회의원 16명은 적은 숫자가 아닌데 분열된 모습을 보여 국민께 송구하다”며 “정 대표가 제안한 대변화추진위원회와 대안연대의 성격이 같은 만큼 분열된 행보를 보이지 않고 화합하면서 단결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이와 관련 정동영 대표는 대변화추진위원회 구성에 속도를 내고 18일 오전부터 전국 지역위원장, 상설위원장, 특별위원장, 상임고문단, 의원 전체를 대상으로 당 진로와 관련한 의견 수렴 기회를 갖기로 했다.
이날 의원회관에서 만난 김광수 사무총장은 “현 상황을 돌파하고 신당을 만들어야 한다는 점에는 공감하지만 아직은 시기상조라는 생각”이라며 “민주평화당이 먼저 분열하고 조급하게 행동해선 안되는데 양측이 극단 대립의 길로 가는 것 같아 안타깝다”고 말했다.
비당권파를 포함해 평화당 내 다수 의원들은 탈당 자체에는 부정적인 것으로 감지된다. 잦은 당적 이동에 대한 유권자들의 곱지 않은 시선이 상존할 뿐 아니라 현재 제 3세력에 대한 실체도 사실상 부재하기 때문이다. 황주홍 의원은 “민주당에서 탈당한 뒤 국민의당에서 탈당했다. 제발 내년 총선을 앞두고 만큼은 탈당이 아닌 통합을 해서 선거를 치렀으면 한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이날 대안연대 TF팀 대표를 맡은 유성엽 원내대표는 “분당이나 탈당으로 이어지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 어제 탈당을 결행해야 한다는 주장이 있었지만 평화당 전체가 움직이면 좋겠다는 분들이 있어 탈당을 결행하지 않고 대화와 설득을 하면서 기다려보자고 마음을 먹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우리 다수의 의견은 제3지대 신당으로 가는 데 정동영 당대표가 걸림돌이라는 것”이라며 “정 대표가 무엇을 잘못해서가 아니라, 정 대표가 (직을) 내려놔야 제3지대 신당으로 갈 수 있다는 의견”이라고 말했다. /서울=강영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