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안군의회, 일본정부 경제보복 규탄 결의문 채택
부안군의회, 일본정부 경제보복 규탄 결의문 채택
  • 고병하 기자
  • 승인 2019.07.18 19: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안군의회는 18일 열린 제302회 임시회 제8차 본회의에서 일본정부의 한국에 대한 경제보복을 규탄하는 결의문을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부안군의회는 결의문에서 대한민국 대법원이 일본 전범기업에 내린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판결에 대한 보복으로 일본정부가 지난 1일부터 반도체 핵심 소재에 대한 수출 규제 조치한 것에 대해 강력 규탄했으며 일본 전범기업에 대해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들에게 진심으로 사과하고 우리 사법부의 정당한 배상판결 이행을 촉구했다.

결의문을 대표발의 한 김연식 의원은 “이런 무리수는 일본정부가 외교적 문제를 경제적 보복으로 이슈화해 오는 21일로 예정된 일본의 참의원 선거를 앞두고 보수층을 결집하려는 일본의 불순하고 졸렬한 의도라 생각된다”며 “일본이 과거사를 반성하고 경제보복 조치를 중단할 때까지 우리 국민들은 일본여행과 일본상품 구매를 자제해 달라”고 당부했다.
/부안=고병하 기자


많이 본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