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본색, 소유진 남편 백종원 "집에서는 말이 별로 없다"
아빠본색, 소유진 남편 백종원 "집에서는 말이 별로 없다"
  • 최선은 기자
  • 승인 2019.07.21 1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채널A ‘아빠본색’
사진= 채널A ‘아빠본색’

 

오늘 방송되는 채널A ‘아빠본색’에서 MC 소유진은 내조의 여왕 면모를 공개한다.

이날 방송에서 성우 안지환의 아내 정미연은 남편의 갱년기 증상에 대해 폭로한다. 남편이 아침잠이 줄고 잔소리가 늘었다는 것. 특히 안지환은 아침부터 밥투정과 반찬 투정을 하며 끊임없는 잔소리로 아내를 피곤하게 만든다. 

이 모습을 스튜디오에서 보던 MC 소유진은 “우리 집에서는 있을 수 없는 일이다”라며 놀라워한다. 남편 백종원에 대해 묻는 안지환의 질문에 소유진은 “남편이 집에서는 말이 별로 없다. 잔소리도 잘 안 한다”라고 해 안지환을 뻘쭘하게 만든다.

한편, 소유진은 15살 연상인 남편 백종원을 위해 아침마다 영양제를 챙긴다는 사실을 공개한다. VCR에서 안지환이 자신의 갱년기를 위한 영양제를 주문하자 아내 정미연은 약 욕심이 너무 많다며 핀잔을 준다. 

안지환은 연상인 아내 옆에서는 자신이 영양제를 먹지 않아도 되는 어린 사람으로 여겨지는 서운함을 토로한다. 이에 MC 소유진은 “나는 반대의 상황이다.  나보다 15살 많은 남편을 위해 아침마다 약을 챙겨주는 것이 일이다”라고 고백해 안지환의 부러움을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내조의 여왕 소유진의 이야기는 21일 일요일 밤 9시 30분 채널A ‘아빠본색’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