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실군, 태풍 북상에 축제일정 연기 긴급결정
임실군, 태풍 북상에 축제일정 연기 긴급결정
  • 박길수 기자
  • 승인 2019.07.21 17: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실군은 19일 제5호 태풍 '다나스'(DANAS)가 북상 중인 것과 관련 당초 20일로 예정된 임실치즈테마크 아쿠아페스티벌과 다슬기 축제를 연기한다고 밝혔다. 

군은 태풍이 한반도를 향해 북상함에 따라 강한 비와 바람이 예상됨에 따라 관광객 안전을 위해 불가피하게 이들 축제를 미루기로 긴급 결정했다. 

이에 따라 당초 20일과 21일로 예정된 섬진강 다슬기축제는 21일 하루만 개최키로 하고, 아쿠아페스티벌 물놀이장도 기후상황을 지켜보며 개장을 다음 날로 일단 연기하기로 했다. 

군은 21일에도 태풍 등 여파로 기상상황이 악화될 경우 축제 취소나 연기 문제 등을 재검토하기로 했다. 

한편 임실군은 태풍 등에 대비해 재난 관련 비상근무 체제에 돌입, 태풍피해 최소화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임실=박길수 기자


많이 본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