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게 대학이냐…전북대 총학생회, 비리 교수들 규탄
이게 대학이냐…전북대 총학생회, 비리 교수들 규탄
  • 새전북 신문
  • 승인 2019.07.22 1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수 비리 진상규명 학생위원회 구성
비리 교수 즉각 사죄, 파면, 대책 요구”

전북대가 최근 교수들의 잇따른 비위로 물의를 빚고 있는 가운데 학생들이 관련 사건에 대해 규탄하고 나섰다. 전북대 교수 비리 진상규명 학생위원회는 기자회견을 통해 “대학본부는 비리 교수를 즉각 보직 해임시키고 대학에서 방출하라”고 촉구했다. 앞서 지난 8일 총학생회를 비롯해 총동아리연합회, 16개 단과대학 학생회장단으로 구성된 중앙운영위원회는 회의를 열어 진상규명 학생위원회를 구성했다. 학생위는 “최근 우리 대학에서 일어나서는 안될 일들이 벌어지고 있다”면서 “지금 우리 대학은 교수들의 각종 비리 사건으로 '개교 72년 이래 최대의 위기'를 맞았다”고 했다.
전북대 교수 비리 진상규명 학생위원회는 기자회견이 끝난 뒤 대학본부까지 행진한 뒤 본부 앞에서 구호를 외치고 총장실에 관련 요구안을 전달했다.

전북대는 교수들의 갑질과 사기, 강요, 추행, 음주운전 사고, 논문에 미성년 자녀 등재, 국가시험 대리출제 의혹 등이 연이어 불거져 '비리 백화점'이란 오명을 썼다.
이에 김동원 총장은 지난 9일 “최근 잇달아 발생한 대학 비위 사건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면서 머리를 숙였다.
김총장이 공식 석상에서 개혁 의지를 밝힌 건 처음이다. 김총장은 “교수 징계는 위법 사실 결과에 따라 처리해야 하지만 윤리에서 크게 벗어나거나 추가적 피해가 예상되는 경우에는 직위 해제 등 선행 조치를 고려하겠다”고 했다.
발표된 개선책은 인권센터를 독립적인 기구로 설치하고 전문상담원과 자문 변호사를 배치, 학내 인권 문제와 성범죄 관련 상담과 처리 기능을 강화키로 했다. 또, 가해자와 피해자를 조기에 분리하는 한편 교수가 임용·승진할 경우 성윤리와 연구윤리, 특권 의식 지양 교육을 의무화하기로 했다.
신입생은 오리엔테이션에서 인권과 성인지, 연구윤리 교육을 받도록 했다. 연구감사실 기능과 인력을 보강하고 채용과 승진 업적 평가에도 연구 윤리 부문을 엄격히 심사할 방침임은 물론 투명한 연구비 처리를 위한 상담 창구도 운영된다.
김총장이 취임 4개월 만에 개혁의 칼을 빼든 건 그동안 전북대 교수들의 불법 일탈 행위가 연거푸 터져 나왔기 때문이다. 불법 일탈 행위로 문제가 된 교수는 학생들을 개인 공연에 강제 출연, 무용대회에서 특정 참가자에게 유리한 채점, 외국인 계약직 여교수 성추행, 미성년 자녀 논문 끼워 넣기, 음주 운전 등의 혐의를 받고 있다. 사태의 심각성과 위중함이 짙어지는데도 대학이 미온적 태도와 방관을 일삼고 교수들의 비리를 묵인 해와 이처럼 상황을 키운 것이 아닌가. 김총장이 공식 사과하고 쇄신책을 내놓았지만 수사 대상자 교수만 10명이 넘어 내홍이 쉽사리 가라앉지 않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