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리뷰] 의사요한 지성-이세영 "다시 만났네"
[TV리뷰] 의사요한 지성-이세영 "다시 만났네"
  • 최선은 기자
  • 승인 2019.07.23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SBS 캡처
사진= SBS 캡처

 

SBS 금토드라마 ‘의사요한’에서는 강시영(이세영 분)이 응급환자인 5353번 재소자(김도훈 분)를 앰뷸런스에 태워 병원을 향하면서 시작되었다. 이 와중에 그녀는 과거의 자신이 겪었던 사고와 더불어 환자를 살리려면 운동화끈부터 묶으라고 따뜻하고 말하던 차요한(지성 분)의 모습을 떠올리기도 했다.

이어 근처 병원으로 도착한 시영은 그곳에서 마취통증의학과 펠로우 이유준(황희 분)을 만나게 되고, 요한의 요청대로 신장체크를 부탁했다. 하지만, 유준으로부터 “면허 취소된 전직의사, 현직 교도소 수감자말을 듣고 오더낸거냐?”라는 말에 순간 당황하고 말았다. 이에 다시금 교도소 의무실로 돌아왔던 그녀는 3년전 요한이 교도소에 들어왔던 이유를 알고는 놀라고 말았던 것.

그런가 하면 요한은 생각보다 빨리 돌아온 시영을 향해 “과거에는 혹시 환자를 살릴 수 있었느냐?”라고 물었다가 이내 그녀가 “아무것도 할 수 없었다”라며 눈물을 흘리자 “그래서 고통을 멈추게 해줬느냐?”라는 재차 질문을 던지면서 이야기를 나눴다. 날이 바뀌고, 만기출소된 요한은 단숨에 병원을 찾아갔고, 5353번 재소자의 파브리병을 재확인한 뒤 시영으로 하여금 약을 투여해 결국 그를 살려낼 수 있었다.

이후 요한은 시영이 자신을 쫓아오는 줄도 모른 채 차를 타고 병원을 빠져나갔다. 그리고는 흰 가운과 마취통증의학과 교수라고 적힌 신분증을 들고는 한세병원에 갔던 요한은 자신의 앞에 나타난 시영과 마주쳤고, “다시 만났네”라는 말과 함께 미소지으며 다음 회에 대한 관심을 이끌어 낼 수 있었다.

‘의사요한’은 미스터리한 통증의 원인을 흥미진진하게 찾아가는 통증의학과 의사들의 휴먼 메디컬 드라마로, 흥행보증수표 조수원감독과 김지운 작가가 손잡으면서 하반기 안방극장 기대작으로 떠올랐다. 매주 금,토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