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대 `고창-부안 해상풍력' 재추진
세계 최대 `고창-부안 해상풍력' 재추진
  • 정성학 기자
  • 승인 2019.07.23 1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부-전북도-고창군-부안군 서남권 해상풍력 민관협의회 구성
찬반 논란에 중단된 해상풍력 재추진 여부 공론화 후 연말에 결심
“관건은 어장훼손 우려하는 현지 어민들 설득… 상생방안 찾겠다"

세계 최대 규모인 서남권 해상풍력 발전단지 조성사업이 재 추진될 전망이다.
어장 훼손에 대한 우려가 큰 고창과 부안지역 어민들 집단 반발에 급제동 걸린지 약 1년 반만이다. 이번에는 현지 어민들을 설득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23일 산업부, 전북도, 고창군, 부안군은 이 같은 해상풍력 발전단지 조성사업을 재개할지 말지 공론화할 ‘전북 서남권 해상풍력 민관협의회’를 발족했다.
민관협의회는 정부부처와 지자체 공무원, 풍력산업협회와 환경단체 활동가, 수산업계 대표자 등 모두 21명이 위원으로 위촉됐다. 협의회를 이끌어갈 정부측 위원장은 이원택 도 정무부지사로 결정됐고 민간측 위원장은 조만간 민간위원들간 협의아래 선출키로 했다.
이들에겐 지역사회 여론 수렴, 특히 수산업계와 공존방안을 집중 모색토록 한 임무가 주어졌다. 이를 토대로 올 연말께 해상풍력 발전단지 조성사업을 다시 추진할지 말지 최종 결정하겠다는 계획이다.
총 12조 원대에 달하는 이 사업은 부안과 고창을 비롯해 전남 영광 앞바다에 원자력발전소 2.5기와 맞먹는 총 2,460㎿급 해상풍력 발전단지를 건설토록 구상됐다. 호남권 전체 가정에 전기를 공급하고도 남아도는 발전량으로, 5㎿급 풍력발전기 500기 가량을 바다에 꽂도록 계획됐다.
원자력과 화력발전에 의존해온 전력산업을 친환경 에너지로 전환하고 부품소재 산업도 육성하겠다는 취지다. 이 가운데 부안 위도 앞바다에 건설해온 60㎿급 실증단지(1단계)는 올 연말에 준공된다.
하지만 시범단지(2단계)와 확산단지(3단계)는 착공조차 못한 상태다. 이 과정에서 한진그룹이 군산항에 만들기로 한 기자재 수송 전용부두 건설사업도 백지화 됐다.
어장 파괴를 걱정하는 어민들과 정면 충돌해온 결과다. 따라서 사업재개 여부는 현지 어민들이 동의할지가 관건으로 떠올랐다.
도 관계자는 “그동안 일방적으로 사업을 추진하다 큰 논란만 야기한 전례를 거울삼아 이번에는 어장 훼손에 대한 우려는 줄이고 이익을 공유할 수 있다는 희망은 키울 수 있는 상생방안을 집중 모색하게 될 것”이라며 “민관협의회는 바로 그런 상생방안을 찾는데 주된 임무가 주어졌다”고 설명했다.
한편 민관협의회 출범식은 송하진 도지사, 유기상 고창군수, 권익현 부안군수, 국회 기후에너지산업특위 우원식 위원장과 신창현 의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도청에서 열렸다.
송 지사는 축사를 통해 “서남권 해상풍력은 고창과 부안지역 주민들의 동의와 협조가 반드시 필요하다”며 “해상풍력이 전라북도의 미래 성장동력이 될 수 있도록 민관협의회를 통해 다양한 의견을 제시하고 적극적인 협조도 해줬으면 한다”고 바랬다. /정성학 기자


많이 본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