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리당원 모집만 급급한 민주당
권리당원 모집만 급급한 민주당
  • 강영희 기자
  • 승인 2019.07.23 18: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전북도당 구심점 역할 못한채 권리당원 모집에만 혈안
원외 지역위원장들 사실상 역할 부재, 조직관리에만 주력
상산고 자사고 폐지, 관련법 처리 등 전북 현안에도 입닫아

더불어민주당 전북도당의 역할 부재를 지적하는 정치권내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의제 설정은 물론 전북 현안과 관련해서도 사실상 입을 닫고 있다는 비판이 주류를 이룬다. 특히 9개월도 채 남지 않은 내년 총선을 걱정하는 한숨 소리가 깊어지는 모양새다.
민주당 소속의 한 인사는 “전북도당 전체가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지지율에 기반한 높은 당 여론조사에 도취돼 있는 듯 하다”며 “현재 전북도당이 하는 역할은 각 지역에서 몰려드는 권리당원 입력에 불과하다”고 불편한 목소리를 냈다.

원외 위원장들이 위주인 현 정치 상황 속에 현역 국회의원들의 한계도 문제점으로 인식되고 있다.
이춘석 의원의 경우 기획재정위원장으로 취임, 중앙 정치권 내 활동 폭을 넓히고 있다는 점에서 도당 문제와 사실상 무관하지만 위원장을 맡은 안호영 의원의 경우 매머드급인 지역구 관리조차 버겁다는 것이 도내 정치권의 주된 반응이다.
실제 안 위원장 취임 이후 전북도당은 미니 재보궐 선거에서 민주평화당에 패했고 투서와 고소고발전에 직면하는 등 지역위원회별로 불협화음을 노출시키고 있다.
반면 민주평화당은 최근 분당 우려 속 계파별로 대립을 하면서도 현장 최고위원회의와 대규모 핵심당원 워크숍을 갖는 등 전주권을 중심으로 완주진안무주장수, 익산 지역까지 원내외 지역위원장들이 공조 체계를 구축하는 등 내년 총선에서 약진을 예고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민주당 전북도당의 경우 아젠다 설정은 물론, 의제를 주도하지 못한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상산고 자사고 지정 취소와 관련한 대응이 대표적인 예로 바른미래당 정운천 의원과 평화당 전북도당이 수차례 기자회견을 열고 논평을 발표했음에도 민주당은 사실상 무대응으로 일관했다.
여기에 전임 위원장들은 선거 전 전북지역 공약을 발굴하고 시군별로 현안을 취합했지만 현재 전북도당 상황은 사령탑 부재라는 인식이 짙다. 도당 차원의 총선 기획단 역시 구성조차 안될 정도로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
전북 지역 민주당 소속의 한 단체장은 “정당 지지율과 총선 경쟁력은 다른데 안타깝게도 도당은 물론 지역위원장들, 출마예상자들이 무사 안일주의에 빠져있는 듯 하다”며 “동네 행사장까지 누비며 민심을 파고드는 평화당 소속 현역 국회의원들에게는 절박함이 느껴지는 반면, 민주당은 그렇지 않은 것 같다”고 지적했다. /서울=강영희 기자


많이 본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