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년02월16일18시31분( Sunday ) Sing up Log in
IMG-LOGO

저스티스, 탄탄한 연기력의 조연들 주목해


사진제공 = 프로덕션 H, 에프앤 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 = 프로덕션 H, 에프앤 엔터테인먼트




 



오늘(24일) 밤 10시 방송되는 KBS 2TV 수목드라마 ‘저스티스’에는 첫 방송부터 탄탄한 연기력으로 강렬한 임팩트를 남긴 이들이 있다. 서연아(나나)와 함께 공조수사를 예고한 마동혁(이학주) 형사, 미제 살인사건과 연관성이 있는 장영미(지혜원)와 양철기(허동원), 그리고 이태경(최진혁)의 동생 이태주(김현목)다.



먼저, 연아와 함께 미제 살인사건의 공조수사를 시작하는 마형사. 지난 방송에서 평소 돈독한 사이였던 강형사(이대연)가 사건을 수사하던 중 사고사를 당하자 분노의 눈물을 흘렸다. 술에 취해 미제사건을 “뻔한 사건”이라고 말하던 마형사는 멀끔해진 모습으로 수사팀에 합류할 예정이다. 강형사의 뒤를 이어 연아의 든든한 파트너가 되어줄 그가 앞으로 어떤 눈부신 활약을 보여줄지 궁금해진다.



미제 살인사건의 중요한 키를 쥐고 있는 장영미, 양철기, 이태주에게도 시청자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음주운전 교통사고로 억울하게 죽은 태경의 동생 태주. 살인사건의 유력한 용의자로 양철기를 지목한 연아는 당시 사건 현장에 태주가 택배 배달을 하러 갔었다는 사실을 알아냈다. 또한, 태경은 태주가 영미에게 직접 택배 상자를 전달해주는 CCTV 영상을 확인했다. 더욱 충격적인 사실은 영미가 그 상자를 양철기에게 넘겨줬다는 것.



태경이 피고 측 변호인과 피해자 관계로 만난 영미, 송우용(손현주) 회장의 의뢰로 변호를 맡게 된 양철기, 그리고 송회장의 손을 잡고 복수를 꿈꾸게 된 이유인 태주. 아직 뚜렷하게 진실이 밝혀지지 않은 가운데, 복잡하게 엮인 이들의 관계가 사건 수사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귀추가 주목된다.



‘저스티스’ 5~6회, 오늘(24일) 수요일 밤 10시 KBS 2TV 방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