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도자 마음으로 함께 살아가기가 나를 바꾸고 세상을 바꾼다
구도자 마음으로 함께 살아가기가 나를 바꾸고 세상을 바꾼다
  • 이종근 기자
  • 승인 2019.07.25 17: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지원 변호사 `구도자 마음으로-세상을 바꾸는 따뜻한 목소리들'

강지원 변호사의 고희(2018년)를 맞아, 사회단체 지도자와 지인 28명이 그간의 사회활동을 회고하며 보내온 옥고(玉稿)가 모여 한 권의 책으로 태어났다. 구도자 마음으로_세상을 바꾸는 따뜻한 목소리들(김경태 외 27인 지음, 김기태·강지원 엮음, 도서출판 이채)’이 바로 그것이다. 
책에는 강 변호사가 지금까지 관여해 온 여러 사회운동 가운데 우리 사회의 주역으로 성장해야 할 후진들에게 꼭 소개할 만한 내용이 담겨 있다. 

그는 일평생 스스로 앞장서서 어떤 조직을 만들거나 단체를 구성해 본 적이 없지만, 좋은 일이라고 소개 받고 옳다고 생각되면 망설이지 않고 작은 힘이나마 보태고 지원해 왔다. 
“사회가 지나치게 탐욕적이고 이기적이며 경쟁체제 구도하의 자본주의로 흐르는 것이 아니라, 서로 공생하며 공존하며 화해하고 발전하는 공동체로 향해야 한다”는 의미에서 그는 ‘구도자적인 공동체’를 지향한다. 그렇기 때문에 구도자적인 삶은 누구에게나 가능하며, 책 제목처럼 ‘구도자 마음으로’ 함께 살아가기가 나를 바꾸고 세상을 바꿀 수 있다고 호소한다. 
강 변호사의 이러한 뜻에 공감한 28명의 든든한 동행자, 지원자들의 목소리가 담겨 있다. 우리 사회에 알게 모르게 꼭 필요한 과제들을 찾아내고 공동체를 위해 작지만 절실한 메시지들을 따뜻하게 전해 온 사람들의 사려 깊은 글들이다. /이종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