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의회, 日 경제침략 규탄
전주시의회, 日 경제침략 규탄
  • 권동혁 기자
  • 승인 2019.08.11 17: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도의회 등 규탄과 실질 행동 이어져
전주시의회는 9일 시의회 앞에서 일본 경제침략 규탄대회를 열고 박병술 이의장과 시의원들이 일본 아베정부는 경제침략행위를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하며 보이콧 피켓을 들고 구호를 위치고 있다. /오세림 기자 

전주시의회가 9일 일본 아베 정부의 악의적이고 일방적인 경제침략 행위 중단을 촉구했다. 광역의회인 전북도의회가 지난 7일 일본의 경제침략 행위를 규탄하며 지방의회 교류 중단 등을 선언한지 이틀 만에 나온 기초의회의 첫 행동이다. 
전주시의회 의원들은 이날 의회 앞에서 “아베 정부는 경제침략 행위를 즉각 중단하고, 과거사 문제를 사죄하고 강제징용 배상판결을 성실히 이행하라”고 촉구했다.

의원들은 “세계경제 강국이자 국제사회 주요 리더 중 하나인 일본이 그 의무와 역할을 저버리고 있다”며 “아베 정부의 악의적인 경제침략 행위가 한일 양국의 평화를 심각하게 위협하는 것도 모자라 우리의 주력 수출산업을 크게 흔들고 있다”고 주장했다.
박병술 의장은 “아베 정부의 오만한 경제 침략행위를 이대로 두고 볼 수 없다”며 “전주시민과 한마음 한뜻으로 아베 정부의 비상식적인 침략행위에 적극 대처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시의회는 지난 24일 제362회 임시회에서 일본 정부의 부당한 경제 도발 행위 철회를 요구하는 규탄 결의안을 채택한 바 있다.
앞서 도의회도 7일 의회 앞에서 일본의 경제침략을 행위를 규탄했다. 일본 전범기업제품 공공구매 및 수의계약을 제한하는 조례 제정과 가고시마현의회 등 일본 지방의회와의 교류 중단, 불매운동 동참도 선언했다.
도의원들은 “과거 대한민국의 전 국토를 유린하고 자원과 노동력 착취, 침탈을 일삼았던 일본정부가 진정한 사과 없이 경제침략을 일삼고 있다”며 “앞에서는 한국을 우방이라고 해놓고 뒤로는 백색국가 제외 등 우리 국민을 우롱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특히 “일본정부는 한국에 대한 수출규제, 백색국가 제외, 독도영유권 주장 등 역사적경제적 도발을 서슴지 않고 있다”며 “그러면서 우리의 가장 약한 고리인 수출 주력산업까지 흔들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는 아베정권의 경제침략 행위에 맞서 제2의 독립운동정신으로 이 위기를 극복해야 한다”면서 “도의회가 앞장서 전북도, 상공회의소 등 모든 기관과 연계해 일본의 경제침략으로부터 기업을 보호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강구해 나가겠다”고 했다.
군산시의회도 지난 5일 성명을 통해 “아베정부의 진정성 있는 사과와 치졸한 경제보복 조치를 철회할 때까지 군산시민과 합심해 지속적인 일본제품 불매운동은 물론, 국제사회에서 의회가 할 수 있는 모든 힘과 지혜를 동원해 일본에 대한 보복 조치를 중단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권동혁 기자


많이 본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